도봉구, 고독사 방지 ‘창5친친 이웃살피미’ 위촉
상태바
도봉구, 고독사 방지 ‘창5친친 이웃살피미’ 위촉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7.31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5동 주민센터, 7월 30일 ‘창5친친 이웃살피미’ 위촉식 개최

[서울포커스신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 창5동 주민센터는 고립 위험 1인 가구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7월 30일 주민관계망 형성사업 ‘창5친친 이웃살피미’ 위촉식을 가졌다.

주민관계망 형성사업은 서울시 고독사 예방대책의 일환으로 고독사의 위험에 놓인 사회적 고립 상황의 가구에 대해 이웃의 관심과 관계를 맺음으로 관계를 회복하고 지역 내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서울시에서 2017년 시범 사업을 시작으로 2020년 현재 120개 동이 참여하고 있는 사업이다.

현재 도봉구에는 ‘2020년 주민관계망 형성사업’ 참여 동으로 창5동주민센터를 비롯해 쌍문1동, 창3동 3개동이 선정되어, 도봉서원종합사회복지관, 창동종합사회복지관 등 민간단체와 협약을 맺고 민관협력체계를 갖추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위촉식에서 창5동 주민센터는 관계에 기반한 사회적고립가구 지원 방안 계획 수립 및 실행 주체인 이웃살피미 활동에 참여한 지역주민 9명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이웃살피미’ 참여 주민은 “밖으로 나오기 주저하며 쓸쓸하게 지낼 이웃을 도울 수 있는 기회가 생겨 기쁘고, 미약하나마 그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말했다.

창5동 동장은 “우리 주변에 늘 있었지만 인지하지 못했던 이웃을 한번 더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오늘 개최된 위촉식을 시작으로 성공적인 민관협력을 통해 우리 주변에 있는 사회적 고립가구 뿐만 아니라 모든 주민이 살기 좋은 도봉구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