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7 19:59 (금)
'재난지원금 수령도 지원'…'치매 공공후견인' 80명으로 확대
상태바
'재난지원금 수령도 지원'…'치매 공공후견인' 80명으로 확대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7.30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기로운 후견생활’ 포켓북 표지(서울시제공)© 뉴스1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는 30일 일상생활에서 의사결정에 어려움을 겪는 치매 노인을 지원하는 ‘치매 공공후견인’을 64명에서 80명까지 확충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치매 공공 후견사업'은 치매로 의사결정 능력이 저하돼 후견인이 필요하지만 자력으로 선임하기 어려운 경우 치매 환자의 일상생활비용 관리, 복지 서비스 신청 대행, 의료 서비스 이용 지원 등 후견인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전체 25개 자치구에서 피후견인(치매환자)-후견인을 매칭해 지원한다.

또 시 차원 치매 공공 후견사업 광역지원단을 운영해 기존 서울시 치매 공공 후견인 64명에서 올해 16명을 확충했다. 현재 후견인 25명이 치매환자 1~2명과 매칭돼 치매환자 총 27명이 도움을 받고 있다.

서울시는 치매 공공 후견인의 표준화된 업무지침을 통해 업무지원을 강화하고 사업의 질을 높이고자 ‘슬기로운 후견 생활’ 포켓북을 제작해 31일부터 배부, 현장에서 활용할 계획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올해 80명 후견인 후보자를 양성하고 지속적으로 후견 대상자를 발굴, 매칭해 지원할 계획”이라며 “치매환자 삶의 질을 향상하고 '치매 안전망'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