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여성안심귀갓길’… 나를 위한 골목길 ‘호평’
상태바
마포구 ‘여성안심귀갓길’… 나를 위한 골목길 ‘호평’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7.30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죄예방디자인(CPTED) 적용한 ‘여성안심귀갓길’ 10개 노선 운영

[서울포커스신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여성의 안전한 귀갓길 및 관련 범죄예방을 위해 여성안심귀갓길에 대한 유지보수 작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마포구에는 현재 10개 노선의 ‘여성안심귀갓길’이 지정돼 있다. 마포경찰서가 2015년 5월부터 18개 노선을 운영해 오다 지역 내 재개발과 번화가 형성 등에 따라 올해 3월부터 10개 노선으로 재지정해 운영하며 각 노선별 순찰을 강화한 상태다.

마포구는 여성안심귀갓길 종합계획에 따라 최근까지 이 10개 노선에 대해 범죄예방디자인(CPTED)을 적용한 ‘여성안심귀갓길’ 노면표시 45곳, 112신고위치 표지판 51개, LED보안등 83개 등 보수‧교체작업을 완료했다.

특히 범죄예방디자인(CPTED)을 적용한 ‘여성안심귀갓길’ 노면표시는 범죄자의 범죄 의지를 위축시키고 여성들에게 심리적 안정감을 높이는 효과가 있어 안전한 귀갓길 환경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밖에도 구는 늦은 밤 여성들의 귀갓길을 동행해주는 안심귀가 스카우트를 활용해 주 1회 이상 여성안심귀갓길 노선에 대한 지역순찰을 병행하고 있다.

향후 마포구와 마포경찰서는 어두운 밤길을 밝혀주는 로고라이트(글이나 그림이 새겨진 렌즈에 LED 광원을 비춰 바닥이나 벽에 투사시키는 빔 프로젝터 장치) 등 여성 안전시설물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지난 2014년부터 ‘여성 안심귀가 스카우트’ 사업을 통해 밤늦게 혼자 귀가하는 여성과 청소년 등 범죄 취약계층의 귀갓길을 동행해 주는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서비스 이용 주민들의 만족도가 높고 매년 이용자가 늘어 지난해 귀가 동행 서비스 제공 건수가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2237건에 달했다”고 전했다.

공덕동에 사는 주민 한여름(27) 씨는 “집으로 가는 골목길이 내 안전을 위해 좋아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안심귀가 스카우트도 늦은 밤에는 꼭 이용할 만큼 좋은 정책이다”라고 말했다.

‘여성 안심귀가 스카우트’ 서비스를 원하는 주민은 지하철역이나 버스정류장 도착 30분 전까지 스마트폰 안심이 앱을 통해 신청하거나 마포구 종합상황실 또는 120다산콜센터에 전화해 신청하면 된다.

유동균 마포구정창은 “여성, 청소년 등 상대적으로 범죄에 취약한 주민들이 심야시간에도 안전하게 거리를 다닐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