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새내기 도시농부 위한 ‘도시농업 지원센터’ 운영
상태바
관악구, 새내기 도시농부 위한 ‘도시농업 지원센터’ 운영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6.3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농업상담사 배치, 도시농업 전반에 대한 정보 제공 및 상담 진행

[서울포커스신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도시농업 지원센터(광신길 142)에서 도시농부를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는 서울시 단일면적 최대인 강감찬 텃밭(1만 3,760㎡)을 비롯한 총 71개소, 2만 8,000㎡의 서울형 도시텃밭과 양봉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10월, 1만 5,000㎡규모의 도시농업공원을 조성하여 도시농업의 중심지로 자리 잡았다.

또한 금년 6월부터는 도시농업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는 도시농업 지원센터를 관악 도시농업공원 내 설치·운영하고 있다.

도시농업 지원센터에는 도시농업관리사 자격증을 소지한 전문 상담사가 배치되어 ▲작물재배, 병해충 등 도시농업 관련 상담 ▲농업기술 교육 ▲농자재 보급 ▲텃밭 모니터링 ▲도시농업관련 체험 및 실습프로그램 운영 등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구는 도시농업 지원센터를 운영하여 도시농업 활동의 지속적 추진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고,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으로 도시농업 체험 기회 제공 및 소통과 나눔의 공동체 문화 확산에도 힘쓸 계획이다.

관악구 도시농업 지원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방문 또는유선(☎02-878-6573), 서울농부포털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도시생활에 지친 주민들이 도시농업 지원센터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정보와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도시농업의 즐거움을 느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건전한 여가활동을 통해 구민들이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