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분기 서울시민 체감 경기 3.3p 상승, 주 2.3회 비대면 소비 경험
상태바
2/4분기 서울시민 체감 경기 3.3p 상승, 주 2.3회 비대면 소비 경험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6.29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민 74.7%가 비대면 소비 활동, 평균 주 2.3회 이용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연구원(원장 서왕진)은 ‘2/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비대면 경제’(정책리포트 제303호)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하였다.

서울시민의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2020년 2/4분기 86.1로 전 분기 대비 3.3p 증가하였으나, 「순자산지수」와 「고용상황전망지수」는 하락하였다. 향후 「소비자태도지수」는 코로나19 확산세 둔화 여부, 긴급재난지원금 등 정책효과, 실물경제 회복 체감정도 등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태도지수」의 구성요소 중 하나인 「현재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 대비 1.3p 하락한 72.4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미래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 대비 5.9p 상승한 91.3으로 나타났다. 이는 향후 코로나19 확산 둔화 기대,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 지침 변화, 긴급재난지원금과 같은 경기부양정책의 영향 등으로 생활형편이 개선될 것으로 보는 가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2020년 2/4분기 서울시민의 「내구재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1.2p 하락한 77.5,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20.7p 상승한 73.5로 조사되었다. 1/4분기 큰 폭으로 하락했던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매물소진, 풍부한 유동성 등에 힘입어 상승으로 전환되었다.

비대면 소비활동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74.7%이며, 유경험자는 주 평균 2.3회 비대면 소비활동을 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비대면 소비활동 경험 분야는 주로 ‘음식’(54.0%), ‘쇼핑’(37.2%), ‘금융’(6.6%)에 집중되어 있으며,* 대면 방식 대비 비대면 방식 선호가 높은 분야는 ‘오락’(70.7%), ‘금융’(70.4%), ‘쇼핑’(60.1%) 등 순으로 조사되었다. * 1순위 기준으로 집계

유경험자는 비대면 소비활동을 선호하는 이유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음’(42.6%),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대인 접촉 부담’(28.2%), ‘편리한 결제’(15.4%) 등을 주로 선택하였다.*

유경험자의 80.1%가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비대면 소비활동을 하겠다고 답했으며, 미경험자도 비대면 소비활동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33.6%)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22.0%)보다 높아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비대면 소비 활성화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