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옥수초 6학년생 '코로나' 확진…등교해 졸업사진 촬영
상태바
성동구 옥수초 6학년생 '코로나' 확진…등교해 졸업사진 촬영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6.2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자가 문진표를 제출하고 있다./뉴스1 © News1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이진호 기자 = 서울 성동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했다. 확진자 가운데 1명은 초등학생으로 나타나 해당 학교가 등교중지 조처를 내렸다.

20일 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금호1가동에 사는 60대 여성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지난 14일 관악구 79번 환자(16일 확진) 등 4명과 식사를 했다. 이후 15일과 16일에는 마스크를 끼고 1시간가량 응봉산을 산책했다. 16일에 처음 증상이 발현됐다.

17일 자가격리 대상자로 통보받고 격리를 시작한 그는 지난 19일 오후 1시쯤 딸, 외손녀와 함께 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아 성동구 48번 환자로 등록됐다.

19일 검사에서 딸은 음성이 나왔지만 손녀는 확진돼 구 49번 환자가 됐다. 손녀는 옥수초등학교 6학년 학생으로 지난 19일 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학생은 졸업사진을 찍기 위해 지난 17일 등교했고 18일에는 집에만 머물렀다. 구는 외할머니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옥수초 관계자는 "수요일(17일)에는 수업이 없었고 졸업앨범 때문에 6학년만 등교했다"라면서 "26일까지 등교중지 조처를 내렸다"라고 설명했다.

옥수초에 따르면 6학년 학생과 교직원 등을 포함해 120여명이 진단검사 대상에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옥수초등학교 내에 선별진료소가 운영된다. 구 관계자는 "17일에 등교한 학생과 교직원 등은 모두 학교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고 안내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