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광진구, 공공기관에도 QR코드 전자명부 도입
상태바
서울특별시 광진구, 공공기관에도 QR코드 전자명부 도입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6.0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인인증을 통한 정확한 인적 정보 확인 가능

[서울포커스신문] 서울특별시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공공기관에 QR코드를 기반으로 한 전자명부를 시범 도입한다.

이번 전자명부는 공공기관 방문자를 수기로 작성 관리함에 따라 발생했던 부정확한 기재와 개인정보 노출 문제를 해결하고자 마련됐다.

또한 수기로 명부 등록 시 민원인간 접촉 가능성이 높아 비접촉 전자명부를 활용하여 구민들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하고자 한다.

이에 구는 구 청사와 보건소, 동 주민센터 등 총 22개 건물 출입구에 설치해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방문자는 공공기관 입구에 들어서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한 후 인적정보 및 자가진단 여부를 체크하고 본인인증을 통해 명단 등록을 할 수 있다.

방문자가 전자명부를 거부하거나 스마트 폰이 없을 경우에 대비해 신분증 대조를 통한 수기 명부 작성도 병행한다.

저장된 정보는 4주 후 삭제되며, 추후 필요에 따라 역학 조사 시 위치 및 접촉자 추적으로만 활용할 예정이다.

구는 추후 구립 다중이용시설 운영 재개 시 방문자 전자명부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원활한 역학조사를 통한 지역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공공기관 방문 시에도 QR코드 전자명부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전자명부를 작성하는 것이 복잡하고 불편하게 느껴지실 수 있지만 허위작성과 개인정보 노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