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오면 친구야, 한 그루의 나무가 되자”
상태바
“여름이 오면 친구야, 한 그루의 나무가 되자”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6.02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구청 희망글판 새 단장…초록빛 배경에 시인 이해인 ‘여름 편지’ 문구 담아

[서울포커스신문] ‘여름이 오면, 친구야 / 이웃에게 그늘을 드리우는 / 한 그루의 나무가 되자고 했지’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화창한 여름을 맞아 새로운 희망글판을 내걸었다.

초록빛으로 가득한 나무그늘에서 여유롭게 쉬고 있는 할머니와 손녀를 그린 배경에 시인 이해인의 시 ‘여름 편지’에서 발췌한 문구를 실었다.

동대문구 희망글판에는 구청을 방문하는 주민들께서 잠시나마 무더위를 잊고 여름을 가득 담고 있는 초록빛을 느끼며 한숨 쉬어 가실 수 있기를 바라는 동대문구청 직원들의 마음이 오롯이 담겨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희망글판이 코로나19로 지친 구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여유를 되찾는 데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