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지하연계 복합건축물 안전점검 실시
상태바
종로구, 지하연계 복합건축물 안전점검 실시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6.02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신문] 종로구(김영종 구청장)는 오는 6월 26일까지 대규모 인원을 수용하는 지하연계 복합건축물을 대상으로 ‘재난 대응 실태 점검’ 및 ‘감염병 대응 실태 특별점검’에 나선다.

지하연계 복합건축물은 11층 이상이거나 하루 수용 인원이 5천 명 이상인 건축물로 지하역사 또는 지하도 상가와 연결된 문화 시설, 판매 시설, 업무 시설, 운수 시설, 숙박 시설 등을 말한다.

종로구에는 층수가 50층 이상이거나 높이가 200m 이상인 초고층 건축물은 없는 대신 종로타워, 그랑서울타워, 광화문D타워, SC제일은행빌딩 등의 지하연계 복합 건축물 총 14개소가 있다.

이번 점검을 위해 구는 담당 공무원으로 구성된 점검반을 편성하고 관내 지하연계 복합건축물 14개소를 방문해 ▲재난예방 및 피해경감계획 수립 여부 ▲재난 및 테러 등에 대한 교육·훈련 계획 수립 여부 ▲총괄재난관리자 겸직 금지 및 의무교육 이수 여부 ▲종합 방재실·피난 안전구역 설치·운영 여부 ▲초기대응대 구성 및 재난 대응 지원체계 운영 여부 등에 대한 이행 실태를 살핀다.

아울러 재난 대응 실태점검과 함께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라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해 ▲코로나19 관련 대응 계획 수립 여부 ▲환경 위생관리 등 감염 예방을 위한 사항 ▲시설 출입 직원, 이용자 및 방문객 관리 여부 등의 내용을 포함한 ‘감염병 대응 실태 특별점검’을 병행한다.

발열 모니터링 실시 여부는 물론이고 의심환자를 발견했을 때 대기 가능한 별도의 격리장소를 갖추었는지 등을 꼼꼼히 확인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점검 결과에 따라 위법사항이 없는 경미한 부분은 권고사항 안내 및 현장 계도를 통해 시정 조치하고, 위법 사항이 있을 시에는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 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김영종 구청장은 “시민 안전과 건강에 주안점을 두고 유동인구 많은 지하연계 복합건축물을 대상으로 안전관리 실태 점검, 코로나19 대응 특별 점검을 진행하게 됐다. 언제 어떻게 발생할지 모르는 각종 재난상황과 감염병 사태에 체계적으로 대응해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