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급한다
상태바
강서구,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급한다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5.22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0억 원 확보, 월 최대 70만 원씩 2개월 간 현금 지급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자영업자 생존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자영업자에게 2개월간 월 70만 원씩 현금을 지급하는 사업이다.

신청기간은 온라인접수는 오는 25일부터 6월 30일까지이며, 방문접수는 6월 15일부터 시작한다.

지원대상은 2019년 연매출액 2억 원 미만이며 코로나19가 심각단계로 격상된 2월말 기준으로 6개월 이상 영업을 한 곳(2019년 9월 1일 이전 창업)이다.

또한 사업자 소재지가 서울이면서 신청일 기준 실제로 영업 중(유흥, 향락, 도박 등 일부 업종 제외)이어야 한다.

‘온라인 접수’는 6월 30일까지, PC 또는 모바일을 이용해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원활한 접수를 위해 신청자(사업주)의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평일에는 5부제로, 주말은 출생연도에 상관없이 모두 신청 가능하다.

또한 ‘방문접수’는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 등 필요서류를 구비해 관내 우리은행 전 지점이나 강서구청 생존자금 접수처(강서구 화곡로 302, 강서구청 본관 지하 2층)에서 하면 된다.

방문접수는 10부제로 진행되며, 6월 15일(월)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0’, 16일(화)은 ‘1’, 17일(수)은 ‘2’ 등 일자별로 출생연도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단, 접수 마감전 이틀(6월 29일~30일)은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한편 구는 생존자금 지원을 위하여 250억 원을 확보하였으며, 최소 관내 15,304개의 사업장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자영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과 희망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생존자금 접수처(☎02-2600-1131~1139)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