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천주교‧기독교계 대표 만나 7대 감염예방수칙 지속 협조 요청
상태바
박원순 시장, 천주교‧기독교계 대표 만나 7대 감염예방수칙 지속 협조 요청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5.06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신문] 박원순 시장은 6일(수) 천주교, 기독교계 대표들과 연이어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됐지만 7대 감염예방수칙을 지속적으로 준수해줄 것을 요청한다. 그동안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해 준 점에 대해서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7대 수칙은 ▴발열 및 기침, 인후염 등 증상유무 확인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사용 ▴신도간 1~2m 이상 거리 유지 ▴예배 전후 교회 소독 ▴식사 제공 금지 ▴감염 관리 책임자 지정 및 참석자 명단 작성이다.

박 시장은 10시 서울대교구 교구청 추기경 집무실에서 염수정 추기경, 허영엽 신부, 원종현 신부와 면담한다.

이어 11시엔 종로구 대학로 소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교회총연합회 김태영‧문수석 대표회장, 20분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와 각각 만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