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6 16:06 (수)
손학규, 바른미래·대안·평화 통합 합의 사실상 반대
상태바
손학규, 바른미래·대안·평화 통합 합의 사실상 반대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2.14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4일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의 통합 합의문에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오는 17일 통합을 선언한 3당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의 합의문 추인도 불투명해졌다.

바른미래당에 따르면 손 대표는 이날 오후 통추위가 발표한 합의문과 관련해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손 대표는 통추위 합의문이 바른미래당 통추위원장인 박주선 의원의 결정이며, 자신의 의견과 다르다는 점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손 대표와 회동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3당이 먼저 통합되면 (통합당은) 호남 지역에 국한돼 미래세대가 오기 어렵게 된다"며 "그래서 통합 자체에 대한 회의적인 생각을 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통추위 결정에 반대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반대가 아닌 회의적인 생각"이라고 강조하면서도 "손 대표의 생각은 (박주선 의원과) 다르다"고 했다.

3당 통추위는 앞서 합의문을 통해 오는 17일 합당하겠다는 뜻을 재결의했다. 신당 명칭은 '민주통합당'으로, 3당 대표와 최고위원 1명씩으로 지도부를 구성하기도 했다.

다만 지도부는 '임시' 체제로 임기 시한을 오는 28일로 제한, 이를 당헌 부칙에 명기하겠다고 합의문에 명시했다.

통추위는 앞서 손 대표와 정동영 평화당 대표의 거취를 놓고 이견을 빚었으며, 대안신당 측은 두 대표의 지도부 합류가 '기득권 포기' 정신에 맞지 않는다고 반대해 왔다.

손 대표가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내면서 오는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통추위 합의문 추인 가능성은 더욱 낮아졌다. 일각에서는 손 대표가 합의문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대규모 탈당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