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6 16:06 (수)
종로구, 코로나19 대응‘외국인 유학생’체계적 관리
상태바
종로구, 코로나19 대응‘외국인 유학생’체계적 관리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2.14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신문] 종로구는 2월 11일(화)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하여 「외국인 유학생관리방안 회의」 를 개최하였다.

구청 유관부서를 비롯해 관내 ▲성균관대 ▲상명대 ▲서울대(연건캠퍼스) ▲카톨릭대(성신교정) ▲서울여대(대학로캠퍼스) ▲홍익대(대학로캠퍼스) ▲덕성여대(종로캠퍼스) ▲한국예술종합학교(대학로캠퍼스) ▲배화여대 등 9개교 관계자 등이 참석하였으며 학교별 대응현황을 공유하고 구청 협조사항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주요 대학교 대응현황으로는 졸업식 및 입학식은 취소하고 교환학생 프로그램은 잠정 중단하기로 하였으며, 성균관대의 경우 입국 후 희망자에 한해 14일간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자연과학캠퍼스 신관에 수용 예정임을 밝혔다. 상명대는 기숙사 공간 부족으로 현재 격리 공간 확보를 위해 노력 중임을 전했다.

종로구는 지속적으로 관내 대학과 간담회를 열어 상황공유 및 연락체계를 유지하고 부서별 대응책을 마련, 이를 빈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관내 대학 및 동주민센터에 3개 국어(국문, 영문, 중문)로 된 감염증 예방 행동수칙 안내 포스터를 총 6,000부 배부했다.

이어서 외국인 유학생 유증상자 발견 신고요령에 대해 홍보하고, 대학 기숙사와 학교 주변 원룸 등 유학생 집단거주지역을 방문하여 꼼꼼히 방역 소독하고자 한다. 또 손 씻기서부터 기침예절, 마스크 착용 등의 감염병 예방수칙에 대해 적극 알리고, 입국 후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는 24시 콜센터를 활용해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방역물품 지원 또한 빼놓을 수 없다. 각 대학에 마스크, 손세정제, 물비누 등을 지원하고 외국인 유학생 중 격리자 발생 시에는 의료구호키트, 생필품과 함께 1인당 10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1주일 치 지급한다. 격리자나 확진환자가 요구하면 심리치료를 제공하고, 2월 8일 보건복지부 발표에 따라 감염병 예방법에 따른 입원환자 또는 격리자를 대상으로 생활지원비를 지급한다. 금액은 14일 이상 격리된 경우 1인 가구 기준 월 454,900원이며 관할 시군구를 통해 2월 17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12일(수) 열린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코로나19의 지역 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전 직원이 적극 대응하고 있다. 관내 대학교와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바탕으로 실효성 있는 외국인 유학생 통합대책을 추진해야 할 것”임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