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의 “장보러 와요~”에 지역상인 “고마워서 눈물이 난다”
상태바
성북구의 “장보러 와요~”에 지역상인 “고마워서 눈물이 난다”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2.14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북구 직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자발적으로 전통시장·지역식당 이용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성북구 직원들의 ‘장보러 와요’가 화제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을 비롯해 1,500 성북구 직원들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위축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및 지역식당 이용 운동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성북구 관계자는 “확진자의 동선에 성북구가 포함되어 지역경제가 여러모로 힘든 상황”이라며 “주변 식당 및 상권에 작은 도움이나마 되고자 코로나19가 안정화할 때까지 성북구 직원들이 지역식당이나 전통시장을 적극 이용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승로 성북구청장도 확진자가 다녀간 상점에 들러 직접 물건을 구입하거나 지역 순회 과정에서 만나는 이마다 “전통시장을 많이 이용해 달라"는 독려를 잊지 않고 있다.

13일에는 이 구청장과 코로나19 대응 격무부서 도시안전과 직원 30여명이 돈암시장의 한 식당을 찾았다. 이다. 식당 주인 김순문(58)씨는 “확진자 동선과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손님이 뚝 떨어진 상황”이라고 설명하면서 “구청에서 거리가 있는데도 일부러 찾아와 준 공무원들이 고마워 눈물이 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 구청장은 “질병본부 매뉴얼보다 강도 높은 방역을 진행하는데다가 시장 상인들도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는 만큼 전통시장 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안전하고 위생적”이라고 강조하면서 “전통시장이나 지역 가게를 많이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병구 도시안전과장은 “24시간 비상근무로 직원들의 피로가 누적되어 있지만 손님의 발길이 떨어진 가게 안에서 텅 빈 거리를 바라보며 한숨을 쉬는 상인들을 보니 더 힘을 내야겠다는 생각이 저절로 든다”면서 “이번 코로나19가 안정화 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식사를 마친 이승로 구청장과 성북구직원들은 시장을 순회하면서 과일이나 필요한 것들을 구입하면서 힘내시라는 응원도 잊지 않았다.

한편 성북구는 12~13일 이틀간 관내 7개 전통시장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마스크, 손세정제, 휴대용 스프레이 살균소독제 등을 비치했다.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를 강조하는 안내판도 설치했다. 3월 중 추가소독도 예정되어 있다. 성북구 직원의 “장보러 와요~” 역시 지속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