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곡산단 내‘연구공간 공유제’입주기업 모집…28일까지 접수
상태바
서울시, 마곡산단 내‘연구공간 공유제’입주기업 모집…28일까지 접수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2.13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곡산단 ㈜씨애치씨랩과 협력하여 벤처·창업공간 최대 5년간 무상 제공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는 마곡산업단지에 입주한 ㈜씨애치씨랩과 협력하여 연구공간 공실을 벤처·창업기업의 창업공간으로 무상 제공하는「연구공간 공유제」입주기업 5개사를 모집한다.

「연구공간 공유제」는 마곡산업단지 입주기업 중 연구공간 내 공실이 발생한 기업으로부터 공실을 제공받아 벤처·창업기업에게 제공하는 제도이다.

이번「연구공간 공유제」를 통해 제공되는 창업공간은 마곡산업단지 내 ㈜씨애치씨랩의 1층~3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총 5개실로 162㎡ 1개실, 223㎡ 4개실이다.(전용면적 기준)

입주신청은 우편 또는 방문을 통해서 가능하며, 2020년 2월17일(월)부터 28일(금)까지 마곡산업단지관리단에 신청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선정절차는 마곡산업단지관리단에서 서류검토를 통해 입주자격을 충족하는 기업 선정 후, 연구공간을 제공하는 ㈜씨애치씨랩이 입주기업을 최종 선정한다.

입주자격은 공고일을 기준으로「마곡일반산업단지 관리기본계획」의 산업시설구역 <입주업종>에 해당되는 업종을 영위하는 산·학·연 또는 벤처기업 또는 창업 7년내 기업이다.

연구공간 제공기업인 ㈜씨애치씨랩으로부터 최종선정이 되면 선정통보를 받은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입주하여야 한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입주 후 최대 5년간 무상으로 연구공간을 사용할 수 있다.

입주기간은 기본 3년으로 필요시 기업 간 협의하여 2년간 연장할 수 있다. 입주기간 동안 관리비만 부담하면 되며, 연구공간 사용료(임대료)는 무상으로 제공된다.

이와 관련하여 서울시는 벤처·창업기업을 육성하고자 지난 2019년 마곡산업단지 입주기업 내 연구공간 공실을 공유하는「M-밸리 스타트업 하우스(캐스트윈)」와「연구공간 공유제」를 통해 벤처·창업기업 9개사에 창업공간을 제공한 바 있다.

창업공간에 입주한 기업은 마곡산업단지 내 대·중소기업과 교류 및 협업을 통해 다양한 연구활동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술사업화 지원 및 바우처 지원 등 기업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받고 있다.

서울시 김선순 지역발전본부장은 “서울 융복합 R&D 촉진을 위한 인큐베이팅 공간으로 기업내 공실을 무상으로 제공하는「연구공간 공유제」를 통해 벤처·창업기업이 마곡에서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었다”며 “좋은 아이디어를 가진 진취적이고 역량 있는 스타트업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