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역·문래창작촌·경인로 '특화가로' 조성해 새 명소로
상태바
영등포역·문래창작촌·경인로 '특화가로' 조성해 새 명소로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0.02.0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시문]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서울시가 좁고 어둡고 낙후돼 걷기 힘들었던 영등포역 일대 가로를 장소성을 살린 새로운 명소로 재생한다.

서울시는 소규모 기계금속 공장과 예술공방, 힙한 카페가 공존하는 영등포역 인근 경인로와 문래창작촌(문래동 이면도로) 일대 3곳을 '특화가로'로 조성한다고 3일 밝혔다.

3곳은 영등포역~대선제분 일대(745m), 문래창작촌 및 기계금속산업 밀집지(1955m), 경인로(영등포역~도림천 구간 1418m)다.

보행자를 불편하게 하는 열악한 보행환경을 물리적으로 개선하는 수준을 넘어 1900년대 초부터 변화를 거듭해온 지역의 산업과 문화예술 생태계를 담아내 독특한 장소성이 살아있는 가로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거리 자체가 하나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영등포‧경인로 일대는 1900년대 초 조선맥주를 비롯해 경성방직, 조선피혁주식회사 등 대규모 공장지대를 형성하며 한국경제 성장을 견인한 산업 중심지였다. 그러나 기존 공장들이 지방으로 대거 이전하고 그 자리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 등이 들어서면서 산업활력이 크게 저하됐다.

현재 1500여 개에 이르는 소규모 기계금속 공장을 중심으로 뿌리산업 생태계가 이어지고 있고 2000년대 초부터는 소규모 문화예술 공방과 예술촌이 들어서면서 영등포만의 독특한 장소성을 만들고 있다. 그러나 전체적인 도시환경 개선이 이뤄지지 않아 지역 활성화와 균형발전이 여전히 요구되고 있다.

특히 경인로는 물리적 보행환경과 가로환경 개선이 시급하고 문래동 이면도로는 단조로운 아스콘 포장과 좁은 도로로 안전사고가 우려되고 있어 개선요구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는 영등포 경인로와 문래창작촌 특화가로 조성을 위한 기본구상 수립에 앞서 시민들의 다양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수렴하기 위한 아이디어 공모('19.11.5.~'20.1.6.)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3일 발표했다.

대상으로 선정된 'ON 문래'는 기존 기계금속공장 지역에 자리한 문래창작촌이 소공인과 예술인, 방문객 모두를 위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빛(네온조명), 물(낮은 바닥분수), 틈(건물 사이 유휴공간) 등을 배치하는 구상을 내놨다.

최우수상을 받은 '함께, 같이 키우다'(Co Co – Farm)는 영등포고가 하부에 인근 소공인‧예술인이 함께 키우는 스마트팜과, 재배한 채소로 샐러드를 만들어 파는 카페를 만들어 거리를 활성화하는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서울시는 3일부터 12일까지 서울시청 본관 1층 로비에서 수상작 총 10개 작품을 전시해 시민들에게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