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신종코로나 이동경로 가짜뉴스’ 수사 의뢰
상태바
강남구, ‘신종코로나 이동경로 가짜뉴스’ 수사 의뢰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0.01.30 0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번째 확진자 방문 관내 14곳 소독 완료 … “사회불안 야기 허위정보 유포 자제 요청”

[서울포커스신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세 번째 확진자 이동경로’라는 내용의 관내 특정업소 상호가 담긴 ‘가짜뉴스’가 온라인상에서 대량 유포됨에 따라 ‘가짜뉴스’ 작성자와 유포자에 대한 수사를 서울강남경찰서에 의뢰했다.

강남구의 이같은 조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과 관련한 ‘가짜뉴스’로 인해 필요이상의 사회불안감이 조성되고 선의의 피해자나 피해업소가 발생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강남구 관내에서는 지난 26일 중국 우한시 거주 한국인(54)이 확진자로 밝혀지고, 27일 확진자의 이동경로가 질병관리본부와 강남구로부터 발표된 이후 사실과 전혀 다른 업소명 8개소가 적힌 ‘가짜뉴스’가 작성돼 강남주민들을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유포되고 있다.

강남구는 ‘가짜뉴스’에 방문장소로 적혀 있어 선의의 피해를 보고 있는 임페리얼 펠리스호텔과 그랜드성형외과, 신논현 다이소 등 허위사실 피해업소로부터 처벌을 희망한다는 처벌희망서를 받아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구는 국내 세 번째 확진자(54)의 진술과 CCTV, 신용카드 사용처를 추적해 밀접접촉자가 발생한 압구정로 한일관(2명)과 도산대로 본죽(1명)을 추가로 확인했으며, 확진자는 글로비성형외과(압구정동)와 호텔뉴브(역삼동), GS25(한강잠원), 음식점과 약국 등 관내 14곳을 방문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강남구 관내 11명을 포함해 3번째 확진자가 만난 접촉자들은 매일 모니터링을 통해 30일 현재까지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관내 14개 방문 업소도 모두 소독이 완료돼 감염 위험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일반적으로 24~48시간 내에 자연사멸 한다.

정순균 구청장은 “확진자가 방문한 업소라 하더라도 일단 방역소독이 실시된 곳은 추가 감염 위험이 전혀 없으니 안심하고 방문해도 된다”면서 “가짜 뉴스에 현혹돼 불안해 하거나 방문을 기피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강남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가짜뉴스’가 확산될 경우 사회적으로 불안을 야기할 우려가 매우 높은 만큼 온라인상의 미확인 사실 전파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