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S 주차공유도 스마트하게
상태바
ARS 주차공유도 스마트하게
  • 신용섭 기자
  • 승인 2019.12.02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천구, 12월부터 ‘ARS 주차공유’에 사물인터넷 시스템 도입해 시범 운영

[서울포커스신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거주자우선 주차구역에서 운영 중인 ‘ARS 주차공유 시스템’에 사물인터넷(IoT) 시스템을 도입, 12월부터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주차난을 해소하고 구민의 주차 편의를 높이고자 양천구가 지난 4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ARS 주차공유 시스템’은 낮 시간대에 비어있는 거주자우선주차면을 전화 한 통으로 공유하는 사업이다.

총 450면의 거주자우선주차장에서 운영 중이며 운영을 시작한 4월부터 지난달 까지 일평균 56건, 총 7,193건의 주차공유가 이뤄졌다.

또한, 지난 4월 한 달간 일평균 23건, 총 184건이던 공유건수가 10월에는 일평균 81건, 총 1,631건에 달하는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며 이용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번에 도입한 시스템은 ‘ARS 주차공유’에 사물인터넷(IoT)을 더한 시스템이다. 해당 주차면을 직접 찾아가 주차면이 비어있는지를 확인한 후 전화로 주차등록을 해야 했던 기존의 시스템과는 달리, 주차장 바닥에 설치된 IoT 센서로 실시간 주차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보다 쉽고 편리한 이용이 가능해졌다.

시범운영 지역은 주차수요가 많은 오목교역 주변 거주자우선주차장 20면이다.

‘ARS PARKING’ 어플을 설치해 주차장 검색 및 실시간 주차 가능 정보를 확인 후 기존과 동일하게 전화(1666-5014)로 자리번호, 차량번호, 이용시간을 입력해 주차등록하거나 어플리케이션에서 곧바로 주차장을 예약 후 이용해도 된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가능하며 요금은 5분당 100원이다. 구는 11월 말까지 IoT 센서 설치 및 스마트폰 어플과 시스템 연계작업을 완료한 후 12월 1일부터 시범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영범 교통지도과장은 “앞으로 주차공유를 더욱 확대·발전시켜 보다 편리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공유 문화를 전반적으로 넓혀나가며 앞서가는 양천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