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기현 前울산시장 '표적 수사' 몸통, 반드시 발본색원"
상태바
한국당 "김기현 前울산시장 '표적 수사' 몸통, 반드시 발본색원"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19.11.30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 News1 장시원 인턴기자

[서울포커스신문]  (서울=뉴스1) 오현주 기자 = 자유한국당은 30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 "지방선거 1년 전부터 계획된 대국민 선거 사기극"이라며 "관권선거로 국민의 주권을 빼앗은 문재인 정권 불법 선거 게이트의 몸통을 반드시 발본색원할 것"이라고 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울산경찰청이 합작한 김 전 울산 시장에 대한 표적 수사, 선거 개입이 무려 지방선거 1년 전부터 진행돼 왔다는 정황이 검찰 수사 과정에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국정농단 끝에 선거 조작까지 일삼는 썩은 권력을 용서할 국민은 없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검찰은 2018년 6월 울산 태화강 인근 장어집에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으로 추정되는 '서울에서 온 인사'와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 현지 경찰관 1명이 송철호 민주당 울산시장 후보와 함께 식사를 했다는 단서를 확보했다"며 "백주대낮에 장어집에 모여 앉아 대국민 선거 사기극을 작당 모의 했을 그들의 뻔뻔함과 대범함에 기가 찰 노릇이다"고 했다.

이어 "그날 울산으로 내려왔다는 '서울에서 온 인사'를 단순 청와대 직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며 "청와대가 비밀리에 직제에도 없는 법 위의 조직 '백원우 별동대'를 따로 만들어 대통령 친인척 관리, 여론 동향 수집 등 활동 영역을 초월한 불법 비밀 감찰 업무를 수행해 왔다는 진술도 확보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백원우 별동대'가 김 전 울산 시장에 대한 불법 감찰과 표적 수사에 관여한 정황이 있다는 사정기관 관계자의 발언은 이번 사건이 문재인 정권 차원에서 이뤄진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선거 개입이라는 합리적 추론에 더욱 힘을 실어주고 있다"며 "검찰의 수사망은 점점 청와대로 좁혀지고 있다.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고 타락한 정부의 최후는 심판뿐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