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인 의원, 허울뿐인 서울시 여성일자리 총괄기관, ‘여성능력개발원’의 대대적인 수술필요!
상태바
이정인 의원, 허울뿐인 서울시 여성일자리 총괄기관, ‘여성능력개발원’의 대대적인 수술필요!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19.11.0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기능도, 역할도 못하고 중복된 업무만 가득해... 직접 사업도 별로 없어...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정인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5)은 11월 4일(월) 보건복지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속빈 강정인 여성능력개발원(이하 ‘여능원’)의 업무 통폐합 및 조직개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먼저 이정인 의원은 여능원의 인력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의원은 “현재 10명의 인력이 있는데, 직원들의 평균근속은 10개월이며, 원장과 팀장 등 간부 평균은 9.5개월로써, 2017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80%, 70%, 50%의 직원이 퇴사를 반복하고 있다.”며 이는 “기관 내 내부적인 문제와 기관에 대한 불신이 심각하다는 중요한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다음으로 기관 운영성과에 대해서도 강한 질타를 했다. ‘2017년 민간위탁 종합성과평가’ 결과 여능원은 59.72점으로 낙제점을 받았는데, 이는 위탁운영 재계약의 배제 조건의 점수로써 그동안 여능원이 서울시 여성일자리 총괄기관으로서의 역할 기능이 미흡하고, 기관 운영을 얼마나 엉망으로 해왔는지 알 수 있으며, 현재까지도 개선된 것이 없음을 강조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현재 여능원은 12개의 주요사업에 34억원을 집행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단순히 개별센터에 배분하는 사업과 용역·관리만 진행하는 사업을 제외하면, 직접 사업은 5개 사업에 3억 6천만원을 집행하는데 불과하다.”며 “그 마저도 5개 사업 중 홍보, 종사자 역량교육, 센터 간 네트워크 사업은 ‘광역여성새로일하기센터’의 사업과 중복되어 굳이 구분해서 별도로 수행하기에는 비효율적이고 불필요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엄밀하게 평가하면, 여능원은 결국 겨우 2개 사업에 1억 3천만원의 사업비 수행을 위해 11명의 인건비와 사무관리비로 11억원의 불필요한 예산을 편성하는 방만한 행정을 하고 있는 것으로, 최근 여능원을 ‘서울시 여성일누리 본부’로 통합브랜드화한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는데 이는 내실은 다지지 않고 겉포장만 바꾸는 것으로 시민을 기만하는 행위일 뿐이라고 따끔하게 지적했다.

이에 이정인 의원은 “과감하게 여능원의 기능과 역할을 재정립하여 그에 맞는 업무분장과 조직개편으로 현재의 비효율적이고 불합리한 점을 고쳐, 서울시 여성일자리 확대를 위한 진정성 있는 고민과 방안을 마련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