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20 18:27 (토)
성북구, 서울 최초 주말 경로당 운영...폭염취약 어르신 시원하게
상태바
성북구, 서울 최초 주말 경로당 운영...폭염취약 어르신 시원하게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7.09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4개소의 경로당 참여 예정
성북구, 서울 최초 주말 경로당 운영...폭염취약 어르신 시원하게

[서울포커스] 서울 성북구가 올해 가장 더운 여름이라는 기상청의 예보에 따라 주말에도 경로당을 운영하는 방안을 마련하며 장마와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어르신의 안전 강화에 선제적으로 대응에 나섰다.

경로당은 어르신들의 휴식처이자 기후변화에 대비하는 안전 쉼터역할을 해왔지만, 평일만 운영해 폭염에 취약한 어르신이 주말에는 이용할 수 없었다. 이에 성북구가 서울시 자치구 중 최초로 주말에도 경로당을 운영하면서 폭염 취약 어르신의 시원한 여름나기가 가능하도록 안전 사각지대 공백을 촘촘하게 메꾸게 됐다.

주말 운영은 각 경로당 운영 신청을 받아 총 124개소가 참여할 예정이다. 해당 경로당은 폭염이 지속되는 7월~9월간 어르신들의 무더위쉼터 역할을 하며, 운영 경로당은 성북구 누리집 또는 가까운 동주민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우리 구 주민이 기후변화에 따른 위험에서 안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 할 것이며, 특히 취약계층의 안전에 대해서는 민과 관이 협업하여 도움을 줄 수 있는 성북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히며 안전하고 건강한 성북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