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7-20 15:57 (토)
'서대문구 전체를 하나의 캠퍼스로' 대학 연계 평생교육사업 추진
상태바
'서대문구 전체를 하나의 캠퍼스로' 대학 연계 평생교육사업 추진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7.09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과 연계한 평생교육 특화도시 구현' 핵심사업으로 설정
서대문구의 ‘대학 연계 평생교육사업’ 간담회 후 이성헌 구청장(가운데)과 관내 대학의 평생교육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포커스] 전국에서 대학이 가장 많은 도시인 서울 서대문구가 관내 9개 대학과 연계해 평생교육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기술 발달과 빠른 사회 변화로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평생교육에 대한 주민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이에 적극 부응하기 위한 것이다.

서대문구는 교육자원이 풍부한 ‘대학 도시’로 관내 9개 대학에는 3천여 명 이상의 전임교원과 638개 학과, 300개 이상의 연구소가 있다.

서대문구의 ‘대학 연계 평생교육사업’은 대학이 주민 학습을 지원하는 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평생학습 상시 플랫폼’으로 구축 운영된다.

구는 우선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 명지전문대학, 서울여자간호대학교, 연세대학교와 연계해 5개의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구체적으로 ▲자존감 업! 시니어모델 교육을 통한 시민역량 강화 ▲알고 가자! 국내 여행을 위한 인솔자 안내 교육 ▲다시 봄(春), Self Total Styling ▲구민생활건강대학 ▲나와 우리를 살리는 갈등 전환 리더십 등이다.

이처럼 구는 ‘대학과 연계한 평생교육 특화도시 구현’을 핵심사업으로 설정하고 올해 하반기부터 참여 대학과 프로그램 수를 대폭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최근 구청장실에서 각 대학의 평생교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구는 지역 학습지원 체계 구축과 평생학습 고도화를 위해 추진하는 ‘대학 연계 평생교육사업’의 취지와 추진 방향을 설명하고 각 대학의 의견과 건의 사항 등을 청취했다.

앞서 구는 지난달에 평생교육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대학 연계 평생교육사업’ 자문회의도 열었다.

이성헌 구청장은 “서대문구 전체를 담장이 없는 하나의 캠퍼스로 만든다는 취지 아래 많은 주민분들이 대학 공간에서 시대 변화에 맞는 정보를 습득하고 자기 계발을 할 수 있도록 대학 연계 평생교육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대문구에는 감리교신학대학교, 경기대학교,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 명지대학교, 명지전문대학, 서울여자간호대학교, 연세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추계예술대학교(가나다순)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