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6-22 11:43 (토)
관세청-부산시, '부산세관 옛 청사 복원 및 활용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관세청-부산시, '부산세관 옛 청사 복원 및 활용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4.06.1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광효 관세청장(왼쪽 세번째)이 7일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부산시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서울포커스] 관세청은 부산시와 6월 7일 부산시청 대강당에서 '부산세관 옛 청사 복원 및 활용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관세청과 부산시 간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부산 근대사의 역사성을 간직한 ‘부산세관 옛 청사’를 성공적으로 복원하여 이를 시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고광효 관세청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이 참석해 업무 협약서에 서명했으며,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다음 각호의 사항을 포함한 협력 사항을 성실히 이행하기로 합의했다.

대한제국 시절인 1911년에 완공된 ‘부산세관 옛 청사’는 당대 최신 건축 공법과 고급 건설 자재를 사용해 ‘옛 부산역’, ‘옛 부산우체국’과 함께 부산을 대표하는 3대 근대 건축물로 인정받아 1973년 부산시 지정문화재 제22호로 지정되기도 했다.

부산세관 옛 청사는 일제강점기, 6.25전쟁 등 질곡의 근현대사를 겪으면서도 건재했으나, 1979년 부산대교가 개통됨에 따라 도로 확장을 위해 강제 철거되면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이에 관세청은 대한민국 개항의 역사와 함께 시작한 ‘부산세관 옛 청사’의 역사적·건축사적 가치를 원래대로 회복하고자 부산시 중구 부산세관 앞 연안부두 사거리 인근에 ‘부산세관 옛 청사 복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관세청은 북항 재개발로 사라진 ‘부산항 1~4부두’와 원도심 개발을 위해 허물어진 ‘옛 부산세관’의 역사를 함께 기억할 수 있도록 복원한 후, 옛 청사 내 세관역사 박물관, 관복 착용 체험장, 카페 등을 마련하여 부산시민들과 함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나갈 계획이다.

관세청은 부산항 개항 150주년인 2026년에 부산세관 옛 청사 건립을 완료한다는 목표를 정하고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부산시 지역사회 및 학계에서도 옛 청사 복원을 위한 움직임은 활발히 일어나고 있다.

올해 2월에는 부산원도심활성화 연구회 주관으로 강동진교수(경성대학교 도시계획학과) 등 전문가와 시민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부산세관 옛 청사 복원의 필요성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했고, 최근에는 부산항 재창조 시민 네트워크 등 시민단체가 청사 복원을 위한 서명 및 기부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고광효 관세청장은 “부산세관 옛 청사 복원에 대해 내·외부에서 많은 관심과 지지를 나타내고 있는 만큼 부산시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부산세관 옛 청사가 부산항의 역사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건축물로 복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