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6-22 11:43 (토)
국토교통부, 여름철 재난예방에 모든 역량 집중
상태바
국토교통부, 여름철 재난예방에 모든 역량 집중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4.06.10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재난예방 점검회의 후 도로시설물 현장 찾아 안전관리 철저 당부
국토교통부

[서울포커스] 국토교통부는 6월 10일 오후 국가교통정보센터(정부세종청사)에서 여름철 재난예방을 위한 준비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한 후 도로 비탈면 현장을 찾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2차관은 도로관리기관의 풍수해, 폭염 등 여름철 재난 준비상황을 보고받은 후 “올해는 폭우와 폭염이 번갈아 가며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다시 한번 여름철 취약현장에 대해 점검하고 보완하는 등 실천력을 제고 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관리소홀에 따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모든 직원의 책임의식이 가장 중요하다”고 하면서, “각 기관의 장은 재난에 관한 리더십을 발휘하여 여름철 재난 준비상황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고 있는지를 직접 관리하고, 지방청-국토관리사무소 및 도로공사 본사-지사 간 팀웍을 구축할 것”을 지시했다.

이어서, 공주시 계룡면 봉명1리 소재 국도 23호선 비탈면 현장(길이 300m, 높이 30m)을 직접 찾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해당 비탈면은 붕괴신호를 감지하기 위한 사물인터넷(IoT)*이 설치된 곳이다.

이 자리에서 백 차관은 “비탈면은 주기적인 점검·보수 외에도 IoT를 통해 붕괴 징후가 보일 시에는 선제적으로 교통 통제하는 등 적극적인 초기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하며, “이를 위해, 경찰청,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사전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모의훈련하는 등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출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