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6-22 11:43 (토)
서울 중구·장충단길로컬브랜드사업단·(주)파라다이스...장충단길에 문화예술 입힌다
상태바
서울 중구·장충단길로컬브랜드사업단·(주)파라다이스...장충단길에 문화예술 입힌다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6.07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자원 연계로 장충단길 문화예술 활성화 상호 협력 약속
장충동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서울포커스] 남산과 다산성곽길 등 역사문화유산의 색채를 품고있는 장충단길 골목상권에 볼거리가 풍성해진다.

서울 중구가 장충단길 로컬브랜드 사업단과 ㈜파라다이스와 6월 5일(수) 구청에서 장충동 골목상권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오는 10월까지 ㈜파라다이스 본사를 비롯한 장충단길 상권 곳곳에 문화예술 작품 10건이 설치될 예정이다. 장충단길의 특별한 장소에 대한 기억과 장충동의 지역특징을 강조한 예술작품으로 미디어 파사드, AR투어(증강현실), AI챗봇을 활용한 장충동 테마 작품 등이다.

파라다이스 아트랩 페스티벌은 장르에 경계를 두지 않고 예술과 기술을 융합하는 아티스트의 작업을 공감각적으로 체험하는 문화예술활동이다. 특히 장충단길의 지역 특성을 살린 작품들로 과거와 현대를 접목해 관객들이 이동경로에 따라 장충동 역사 스토리체험을 즐기고 미디어파사드로 시각화된 작품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작품설치에 앞서 구와 사업단, 협약기관은 작가 공모, 설치 장소 협의, 작품 대상과 세부 기준 등을 협의해 왔다.

상권 브랜드화를 위해 장충단길 로컬브랜드 사업단은 최근‘힙충동’으로 뜨고 있는 장충단 상권에 모든 세대가 함께 신나게 놀 수 있는 즐길 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장충단길 골목상권 주변에는 남산, 장충단공원, 남소영광장, 장충체육관, 다산성곽길 등 유서 깊은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하다. 태극당, 족발집 등 맛의 ‘이력’을 갖춘 노포도 몰려있다. 이러한 지역 특색을 배경으로‘히스토리컬 시티’라는 키워드를 내세워 상권에 브랜드를 입히고 있다.

구는 앞으로도 이 공간을 상권의 매력과 방문객의 성향, 최신 문화를 융합하여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고루 갖춘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김길성 구청장은 "장충단길 골목상권의 역사문화자원이 담고 있는 스토리와 현대 문화예술컨텐츠를 접목해 상권과 역사, 예술이 어우러진 매력있는 상권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