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6-22 11:43 (토)
외교부, 유엔 평화구축 활동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아·태 지역 논의 주도
상태바
외교부, 유엔 평화구축 활동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아·태 지역 논의 주도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4.05.28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유엔 평화구축체계 검토'를 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회의 주최
외교부

[서울포커스] 외교부는 5월 28일 10:00-15:30 간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유엔의 평화구축 활동 현황을 점검하고, 평화구축의 효과성 제고를 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험과 의견 교환을 위한 ‘2025년 유엔 평화구축체계 검토를 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회의’를 주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네팔, 라오스, 방글라데시, 솔로몬제도,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중국, 파푸아뉴기니, 필리핀, 카타르, 태국, 호주 등 14개국 대표를 비롯하여 유엔 사무국, 아세안(ASEAN),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국제기구 인사 및 학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아태지역에서의 평화구축 경험 및 교훈, ▲유엔 평화구축 활동 현황에 대한 평가, ▲평화구축 과정에서 파트너십 및 포용성 강화의 중요성 등에 대해 논의했으며, 2025년 유엔 평화구축체계 검토 과정에 아태 지역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기를 희망했다.

이번 회의를 주재한 이철 외교부 국제기구국장은 분쟁의 근본 원인 해결을 통한 분쟁 예방의 중요성과 함께 평화구축 과정에서의 인도적 지원·개발·평화간 연계(Humanitarian-Development-Peace Nexus)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오늘날 전례 없는 복합적 도전과제 속에서 유엔 평화구축 활동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지역기구, 국제금융기구, 민간, 시민사회 등과의 협력이 더욱 증진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 국장은 우리나라가 2024-25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수임기간 중 중점의제의 하나로 평화구축을 추진하고 있음을 소개하고, 안보리에서의 평화구축 논의 강화, 안보리와 평화구축위원회(PBC) 간 협력 강화 등을 위해서도 노력해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이번 회의에 연사로 참석한 엘리자베스 스페하(Elizabeth Spehar) 유엔 평화구축지원실 사무차장보는 한국이 평화구축위원회 위원국으로서 유엔의 평화구축 활동 강화 및 평화구축 논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기여해오고 있음을 평가하는 한편, 아태 지역 각국이 평화구축에 관한 경험과 의견을 공유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유엔 평화구축체계 검토 과정에서 아태 지역의 목소리를 충실히 반영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번 회의는 우리나라가 주최한 유엔 평화구축체계 검토를 위한 두 번째 아태지역회의로, 평화구축 논의에 지속 기여해 나가고자 하는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 논의 결과를 유엔 사무국에 공식 제출할 예정이며, 평화구축 관련 논의 및 활동에 더욱 주도적으로 참여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