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6-22 11:43 (토)
마포구, 더 북 데이…"잠자는 책 깨워 새 주인 찾아주세요"
상태바
마포구, 더 북 데이…"잠자는 책 깨워 새 주인 찾아주세요"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5.16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5월 24일까지 ‘알뜰북마켓’을 위한 기증 도서 접수
성산 글마루 작은도서관에 방문한 박강수 마포구청장

[서울포커스] 마포구는 오는 5월 24일까지 ‘더 북 데이’ 축제의 ‘알뜰북마켓’ 행사를 위한 도서를 기증받는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국민독서실태조사’에 따르면 한 해에 종이책과 전자책, 듣는 책을 포함해 한 권 이상 책을 읽는 성인 비율은 2023년 43.0%로 집계됐다. 종이책만 떼어 봤을 때는 32.3%로 종이책을 한 권이라도 읽는 사람은 세 명 중 한 명도 되지 않았다.

이에 마포구는 독서․출판 문화의 진흥을 도모하기 위해 6월 1일부터 이틀간 홍대 레드로드 R1에서 ‘더 북 데이’를 개최하고, 책 나눔을 통한 독서 가치 공유를 목적으로 16개 동 주민이 직접 운영하는 중고도서 플리마켓인 ‘알뜰북마켓’ 행사를 진행한다.

‘알뜰북마켓’을 위한 도서는 누구나 기증할 수 있으며, 마포중앙도서관과 소금나루도서관, 서강도서관, 작은도서관 등 지역 내 15개 마포구립도서관과 가까운 동 주민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기증 가능한 도서는 소설책과 에세이, 시집, 만화책, 동화책 등이다. 다만, 훼손이나 오염의 정도가 심한 도서는 불가하며, 참고서와 잡지, 문제집 등 수요가 낮은 도서는 제외된다.

기증받은 도서는 ‘알뜰북마켓’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되고, 수익금 전액은 지역 내 어려운 이웃을 위해 마포복지재단에 기부될 예정이다.

아울러 마포구는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10권 이상 도서를 기증하는 주민의 마포구립도서관 대출 가능 도서 권수를 2024년 한 해 5권에서 10권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책장에 잠들어 있는 좋은 책이 알뜰북마켓을 통해 새 생명을 얻고 구민의 독서 흥미를 유발하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라며 “다가오는 ‘더 북 데이’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리며, 마포구는 많은 구민이 책 읽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도서관 정책을 펼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