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5-28 20:56 (화)
주말에 여기 갈까?…영등포구, 관광 해설사와 함께 떠나는 도보 관광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주말에 여기 갈까?…영등포구, 관광 해설사와 함께 떠나는 도보 관광 프로그램 운영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4.12 0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토·일 오전 10시 출발…안양천, 도림천 물길 코스 등 총 7개 코스 운영
영등포 도보 여행 안내 리플렛(코스 소개)

[서울포커스] 영등포구가 봄을 맞아 문화도시 영등포의 역사부터 관광 명소까지 손쉽게 만나볼 수 있는 ‘영등포 도보여행’ 사업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영등포 도보여행’은 관광 해설사와 함께 영등포 구석구석을 도보로 걸어 다니며 공원과 골목길 등 곳곳에 숨어있는 역사와 사연 등을 직접 만나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2021년 처음 선보인 이 사업은 지역의 우수한 역사와 관광 자원을 테마별 코스로 엮어, 전문적인 해설과 함께 문화도시 영등포를 소개한다. 또한, 오로지 도보로 이동하여 구민의 건강 증진과 바쁜 일상 속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구는 지난해 2개의 신규 코스를 개발해, 현재 ▲영등포 근현대사 ▲문래창작촌 ▲여의도 이야기 ▲한강 물길 ▲선유도공원 ▲안양천 물길 ▲도림천 물길로 총 7개의 코스를 운영하고 있다.

각 코스는 3km 내외로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되며, 지역의 특색을 살린 주제를 선정하여 여행을 떠난다.

먼저, ▲1코스 영등포 근현대사는 영등포역 일대를 걸으며 1900년대 이후, 변화된 영등포의 근대문화를 만난다. ▲2코스 문래창작촌에서는 철공소 사이사이에 숨어있는 예술가들의 창작 공간과 작품 등 오로지 문래동에서만 볼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들을 감상할 수 있다. ▲3코스 여의도 이야기에서는 영등포의 랜드마크인 고층 빌딩 속, 여러 공원들을 거닐며 도심 속 여유를 만끽한다. ▲4코스 한강 물길에서는 한강의 섬들을 조망하며 얽힌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고, ▲5코스 선유도 코스에서는 최근 데이트 코스로 각광받는 선유도 공원 주변을 걸으며, 사시사철 달라지는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최근 추가된 안양천, 도림천 물길 코스에서는 영등포 수변 지역을 걸으며 다채로운 생태 동, 식물 등을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두 개의 코스에서는 대한독립만세 시위터(안양천 코스)와 다문화의 중심지인 대림동(도림천 코스) 등을 방문해 새로운 경험도 느껴볼 수 있다.

도림천 코스로 도보 관광을 떠난 한 신청자는 “교통 소음을 벗어나 한적한 도림천도 걷고 철새들도 보며 간만에 맛보는 여유로운 시간이었다.”라며 “특히 대림시장 투어 때, 도심 속 전통시장에서 다른 나라의 풍물을 이토록 쉽게 경험할 수 있다는 것이 참 신기했다.”라며 도보 여행에 대한 만족감을 남겼다.

현재 도보관광 프로그램은 매주 토·일요일 오전 10시에 운영되고 있으며, 회당 2~10명의 모집 인원이 차면 여행을 출발한다. ‘영등포구청 통합예약시스템’을 통해 신청할 수 있고, 자세한 사항은 영등포구청 문화체육과로 문의하면 된다.

아울러 구는 코스별 해설 시나리오를 제작하고, 매년 해설사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하는 등 보다 전문적이고 특색있는 해설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도보여행 프로그램은 오로지 문화도시 영등포에만 존재하는 다양한 관광 자원들을 손쉽게 만나볼 수 있는 기회”라며 “걷기 좋은 따뜻한 봄에 구석구석 숨어있는 영등포의 역사와 사시사철 달라지는 풍경들을 감상하며 구민분들의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는 여행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