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4-12 09:29 (금)
‘2024 렛츠플레이 레이디스 축구 페스티벌’ 성황리 마무리
상태바
‘2024 렛츠플레이 레이디스 축구 페스티벌’ 성황리 마무리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4.04.0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 참가자들이 대한축구협회 김태영 사회공헌위원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포커스] 여성 동호인 축구 축제인 ‘2024 렛츠플레이 레이디스 축구 페스티벌’이 3월 30일과 31일 인천유나이티드FC 축구센터에서 열렸다. 대한축구협회가 올해 처음으로 개최한 ‘2024 렛츠플레이 레이디스 축구 페스티벌’은 확산된 여성 동호인 축구열기를 확인할 수 있는 무대였다.

20~30대 부문과 40대 이상 부문, 2개 부문으로 나뉘어 개최된 이번 대회에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20~30대 부문 29개팀과 40대 이상 부문 14개팀이 모여 실력을 겨뤘다. 대회는 보다 많은 팀의 참가를 독려하기 위해 6인제 스몰사이즈드 풋볼, 전후반 각15분 경기로 치러졌다.

부대행사도 다양했다. 이틀동안 대한축구협회가 올해 본격적으로 런칭하는 ‘유소년개인기량인증제’인 KFA 챌린지의 시범 운영 섹션, 김병지 강원FC 대표이사, 최성용(前 축구 국가대표 선수)와 함께 진행하는 축구 클리닉, 여대생축구클럽리그의 홍보대사인 이대훈(前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과 함께하는 테이블 축구 이벤트들이 경기장 앞 광장에서 열려 대회 명칭 그대로 페스티벌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들은 축구 이벤트를 통해 여성 동호인 축구인들과 호흡하고, 현장에 마련된 포토존에서 함께 단체 사진을 찍는 등 특별한 추억들을 남겼다. 특히 인기가 많았던 것은 대한축구협회가 마련한 ‘백호네 바자회’ 코너. 대표팀 트레이닝복등 각종 의류와 굿즈를 판매하여 참가자들의 만족을 이끌어냈다.

이런 뜨거운 분위기 속에 진행된 대회 첫 날인 30일에는 조별리그가, 둘째 날인 31일에는 각 부문별 16강, 8강 토너먼트가 열렸다.

20~30대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낸 것은 레모나FC였다. 조별리그에서 3경기 58득점을 기록하며 토너먼트에 진출한 C조 1위 레모나는 16강에서 GPS를 상대로 12-0, 8강에서는 부들부들FC 상대로 6-1, 4강에서 FC 천마를 7-1로 꺾으며 결승에 올랐다.

레모나의 결승 상대팀 ACE는 16강에서 FC SSAP를 3-0, 8강에서 FS GOF를 4-1, 4강에서 이천 월드클래스를 4-2로 제치고 결승 티켓을 거머쥐었으나 결승에서 레모나에게 3-5로 패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레모나FC는 MVP 이진경을 비롯해 여대생축구클럽리그 초대 득점왕 출신인 이세빈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5-3으로 ACE를 꺾으며 20~30대 그룹 최정상에 섰다.

40대 이상 그룹 토너먼트도 경쟁이 치열했다.

강서여축FC, 아테나FC, 비너스FC, 노벤치W, 월드클래스, 렐리쉬FC 등이 진출한 8강에서 C조 2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한 용산 레이디스가 지벤져스를 상대로 2-1, 4강에서 월드클래스를 승부차기 끝에 꺾으며 결승에 올랐다.

특히, 용산레이디스에는 SBS 예능프로그램으로 동호인 여자축구 붐 조성에 일조한 SBS <골때녀>에서 실력을 입증한 탤런트 박선영 씨와 1964년생으로 대회 최고령 참가자인 김인순 씨 등이 속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60대의 나이가 무색하게 빨간 머리로 패션감각을 뽐낸 김인순 씨는 “갱년기 극복을 위해 40대 후반에 축구를 처음 접했다. 남편과 세 자녀의 적극적인 응원으로 지금까지도 축구를 즐기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이런 축제의 장이 계속되어 축구공 하나로 모두가 하나되는 짜릿함을 만끽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이런 화제 속에서도 40대 이상부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은 6경기 23득점의 파괴력을 선보인 강서여축이었다. 강서여축은 4강에서 비너스FC를 3-1로, 결승에서 용산레이디스를 상대로 에이스 민희옥의 활약을 앞세워 3-2로 역전하며 최정상에 올랐다.

각 부문 우승팀과 준우승팀은 각각 트로피와 부상으로 300만원, 150만원 상당의 축구용품 바우처를 받았다. 공동3위는 70만원, 20~30대 부문 최우수선수인 이진경(레모나)과 민희옥(강서여축FC) 씨에게는 10만원 상당의 축구용품 바우처가 수여됐다.

시상에 나섰던 대한축구협회 김태영 사회공헌위원장이 ‘골때녀에 데려가고 싶다’고 극찬했던 20~30대 부문 MVP 이진경은 “이제 축구는 우리에게 새로운 삶의 활력소다. 축구협회에서 이렇게 좋은 대회를 크게 열어주셔서 감사했다. 여성 동호인팀이 많아지고 많은 사람들이 축구를 즐기게 된 만큼 다양하고 많은 무대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재미있는 무대들이 늘어나서 너무 기쁘다.”고 밝히며 팀원들에게 공을 돌렸다.

대회가 종료된 후 현장에서 만난 여자축구&저변확대팀 지윤미 팀장은 “그간 간접적으로 느꼈던 여성 동호인 축구인구의 증가와 열기 확산을 이번 대회를 통해 실감한다”면서 “특히나 20~30대부 참여자들의 면면을 보니 대한축구협회가 3년 전에 런칭한 여대생축구클럽리그 출신들이 사회인이 되어 계속 축구를 즐기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어 기쁘다. 우승팀인 레모나FC의 경우에는 경기감독관들께서 전문선수 출신이 아닌지 등록조회를 할 정도로 실력이 출중해 깜짝 놀랐다”며 이번 대회가 두터워진 여성 동호인 축구의 저변과 높아진 실력을 모두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밝혔다.

### 2024 렛츠플레이 레이디스 축구 페스티벌 결과

<20대 그룹>

우승 : 레모나

준우승 : ACE

공동 3위 : FC 천마, 월드클래스

전체 MVP : 이진경(레모나)

<40대 그룹>

우승 : 강서여축FC

준우승 : 용산레이디스

공동 3위 : 비너스FC, 월드클래스

전체 MVP : 민희옥(강서여축F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