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4-12 09:29 (금)
해양경찰청, 미해양경비대(USCG) 태평양 사령관과 포괄적 해양 안보 협력에 대해 논의
상태바
해양경찰청, 미해양경비대(USCG) 태평양 사령관과 포괄적 해양 안보 협력에 대해 논의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4.04.03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태 전략 및 ‘캠프 데이비드 협정’ 적극 이행, 해양 안보협력 주도
3일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이 미 샌프란시스코 USCG에 방문하여 티옹슨 사령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서울포커스]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은“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미국 해안경비대(USCG) 태평양 사령관 앤드류 티옹슨(Andrew Joseph Tiongson)을 만나 인도-태평양 전략 이행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라고 3일 밝혔다.

이번 미국 해안경비대 방문은 지난해 4월 티옹슨 사령관이 해양경찰청을 방문하여 불법 어업·마약 등 국제성 범죄 대응에 대한 공조 방안을 논의한 바 있으며, 더 나아가 포괄적 해양 안보 협력 강화를 목적으로 올해는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을 태평양 사령부로 초청했다.

또한, 두 기관장은 수색구조, 해상교통관제, 해양영역인식(MDA) 및 국제범죄 대응 협력 확대를 위해‘공동성명서’(Joint Statement)를 채택했다.

이외에도, 미래형 해양 경비역량 강화, 인적교류 확대, 정보공유 합의서 체결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은 “해양에서의 자유·평화·번영 실현을 위해 해양경찰은 국제 사회에서 상호 신뢰와 협력 기반 동반자로서 해야 할 역할을 구축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라며 “미국뿐만 아니라 한반도 주변국 및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양 다자간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최근 정부 핵심 정책 중 하나인 ‘한국형 인도-태평양 전략’ 및 인‧태전략 이행계획 발표 등으로 역내 한국 해양경찰의 역할에 대한 기대치가 한층 높아진 가운데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해양안보 분야의 역할 강화를 기대하는 각국 해양치안기관들의 협력 요청이 지속 증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