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2-28 23:56 (수)
구로구, 정화조 청소 후 모기 유충구제 '올해 5배 확대 실시'
상태바
구로구, 정화조 청소 후 모기 유충구제 '올해 5배 확대 실시'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4.02.13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화조 청소 후 유충구제제 투입, 작년 5,000개에서 올해 25,000개로 확대
정화조 청소 후 모기 유충구제제를 투여하는 모습

[서울포커스] 구로구는 정화조에서 발생하는 모기를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 정화조 청소 후 유충구제제를 투입하는 사업을 지난해보다 5배 늘어난 25,000개 규모로 대폭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정화조는 비교적 기온이 높아 추위를 피하는 모기 유충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다. 특히, 도시 모기인 빨간집모기류의 대표적인 서식처로 알려져 있다.

이에 구는 방제를 담당하는 보건소와 정화조 관리 부서, 청소 대행업체 간 협업 체계를 구축, 정화조 내부 청소 작업 후 모기 유충을 구제하는 약품을 투여하는 방식의 모기 유충구제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소규모 정화조에 유충구제제 5,000개를 투여한 데 이어 올해는 관내 정화조 20,743곳에 총 25,000개의 유충구제제를 투여한다.

이와 함께 모기 유충 서식지 조사를 강화하고 펌프장 등 실내 집수정과 노인정, 어린이집 등 방역 취약 시설에 직접 방문해 추가 유충구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제한된 공간에서 한 번에 많은 모기 유충을 박멸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효율적인 방제작업”이라며 “선제적 방역을 통해 감염병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구민의 건강을 보호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