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12-05 19:45 (화)
'환상연가' 박지훈, 두 얼굴의 남자로 돌아온다! 대망의 스틸 첫 공개
상태바
'환상연가' 박지훈, 두 얼굴의 남자로 돌아온다! 대망의 스틸 첫 공개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3.11.21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

[서울포커스] 두 얼굴의 황태자로 변신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환상연가’ 배우 박지훈의 첫 스틸이 공개됐다.

갑진년 새해 안방극장의 포문을 힘차게 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판타지오)는 상반된 두 인격을 가진 남자와 그 남자를 사랑한 여자, 풋풋한 사랑과 지독한 집착을 넘나드는 판타지 사극 로맨스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21일(화) 공개된 스틸 속에서 박지훈은 만화를 찢고 나온 듯 완벽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특히 한 국가의 황태자다운 기품과 수려함, 빛과 어둠을 대표하는 두 인격의 상반된 분위기가 시선을 모은다.

박지훈은 극 중 두 인격을 지닌 황태자 ‘사조 현’과 ‘악희’로 분해, 배우 데뷔 후 처음으로 1인 2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수려한 비주얼과 똑똑한 두뇌를 갖춘 사조 현은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 저잣거리 의상실에서 패션 디자이너로 활동한다.

그의 또 다른 인격체인 악희는 사람을 홀리는 재주를 갖고 있지만 스킨십을 하면 온몸이 찢어지는 듯한 고통을 느끼는 저주에 걸린 인물이다.

정반대의 두 인격을 지닌 한 남자가 주변 인물들과 얽히고설키며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낼지, 그의 내면에서 일어나는 첨예한 갈등의 끝에는 무슨 일이 있을지 궁금해진다.

여기에 몰락한 왕조의 후손으로 자객이 되어 살아가다 자신도 모르게 태자의 후궁이 되는 연월(홍예지 분)과의 특별하고도 애틋한 서사가 기대된다.

그동안 ‘약한 영웅’,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등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박지훈이 ‘환상연가’를 통해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도 주목된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환상연가’는 ‘오! 삼광빌라!’, ‘열여덟의 순간’, ‘완벽한 아내’ 등 많은 작품들을 통해 탄탄한 대본력을 보여준 윤경아 작가와 ‘달리와 감자탕’, ‘단 하나의 사랑’, ‘7일의 왕비’, ‘힐러’ 등 감각적인 연출로 정평이 나 있는 이정섭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환상연가’는 ‘혼례대첩’ 후속작으로 내년 1월 첫 방송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