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6-24 22:14 (월)
‘싱글대디 졸업’ 서준영, ‘금이야 옥이야’ 종영소감! “금강산으로 살 수 있어서 행복”
상태바
‘싱글대디 졸업’ 서준영, ‘금이야 옥이야’ 종영소감! “금강산으로 살 수 있어서 행복”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3.09.1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준영 [사진=티앤아이컬쳐스]

[서울포커스] 배우 서준영이 인기리에 종영한 KBS1 일일드라마 ‘금이야 옥이야’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금이야 옥이야’의 주인공이자 씩씩한 싱글대디 금강산 역할을 맡았던 서준영은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를 통해 “12월에 감독님을 만나고, 1월 초 딸 잔디(시은)를 만나 처음 미술학원에서 설레고 떨리는 마음으로 첫 촬영을 시작했습니다”라며 첫 촬영을 회상했다.

이어 “그날부터였을 겁니다. 한씬, 한씬...한컷, 한컷을 찍으면서 앞으로 찍을 씬, 컷이 줄어드는 것이 너무나도 아까워서 정말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더라고요. 친한 선배 형이 같은 마음을 내비치는데 너무 놀라워 그저 동조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근데 벌써 촬영도 마쳤고, 마지막 방송입니다. 그저 감사합니다”라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또, “금강산으로 살 수 있게 해주신 모든 분께 또, 지켜봐 주시고 믿어주신 시청자분들, 관계자분들 모든 분께 감사합니다. 금강산으로 살 수 있어서 너무나도 행복했습니다. 더 노력해 더 나은 모습으로 다음 작품으로 찾아뵙겠습니다. 마지막 방송 재밌게 보시길 바랍니다!!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들!! 신나게 재미나게 오늘 하루 파이팅!! 팅!! 팅!! 팅!!”이라며 ‘금이야 옥이야’ 첫 회에서 딸 금잔디(이시은 분)에게 응원을 불어 넣었던 금강산의 대사로 재치 있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드라마 ‘금이야 옥이야’는 싱글대디 금강산이 재벌그룹에 입양된 딸 옥미래와 엮이며 생긴 일을 그린 가족 성장드라마로, 서준영은 주인공 금강산 역을 맡아 마지막 회까지 열연하며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금이야 옥이야’는 모든 갈등이 해소되고 금강산-옥미래-금잔디 행복한 세 가족이 신혼여행을 떠나는 꽉 찬 해피엔딩으로 지난 15일 종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