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4-24 17:44 (수)
강남구의회 노애자 의원,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조례 제정
상태바
강남구의회 노애자 의원,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조례 제정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3.03.2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주변 위기가구 발견해 제보하면 포상금 10만원 받는다.”
강남구의회 노애자 의원,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조례 제정

[서울포커스신문] 강남구의회 복지도시위원회 노애자 의원(비례)이 '서울특별시 강남구 위기가구 신고 활성화에 관한 조례안'을 제정했다.

'서울특별시 강남구 위기가구 신고 활성화에 관한 조례안'은 위기가구 신고 활성화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해 관내 위기가구 발굴 및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사회안전망 강화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제정됐다. 조례안은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위기 이웃을 발견‧제보하여 실질적인 지원으로 이어지는 경우(지원대상자로 선정된 경우) 신고인에게 1건당 10만원 상당의 포상금이 지급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누구든지 위기가구를 발견했을 경우, 관할 동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전화·우편 또는 전자통신매체 등을 이용하여 신고할 수 있으며, 신고로 발견한 위기가구는 동 주민센터에서 즉시 방문하여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특히, 신고된 위기가구가 수급자(지원대상자)로 선정되지 않더라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민간기관‧단체와의 연계를 통하여 구호‧보호 또는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맞춤형 복지지원을 제공한다.

노의원은 “실직‧질병 등으로 경제적‧신체적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이 더 이상 외면받지 않는 따뜻한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앞으로도 촘촘한 그물망 복지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되어 복지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늘 관심을 갖고 의정활동을 펼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