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어린이대공원, 설 연휴 소외이웃과 사랑의 떡국 나눠
상태바
서울어린이대공원, 설 연휴 소외이웃과 사랑의 떡국 나눠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3.01.20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23일 11시부터 15시까지 어르신, 외국인 노동자 등 500명에게 무료 떡국나눔
서울어린이대공원, 설 연휴 소외이웃과 사랑의 떡국 나눠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설공단은 설연휴를 맞아광진구 능동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어린이대공원 다정(多情)나눔 설 행사’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공단은 오는 23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대공원내 열린무대 앞에서 어르신 및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이웃 500명에게 떡국 점심식사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열린무대 앞 광장에서는 대형윷놀이, 투호놀이, 제기차기, 굴렁쇠 굴리기, 딱지치기 등 전통놀이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현장접수한 가족단위들이 선착순으로 참가할 수 있다.

전통놀이 체험행사에서는 가족 또는 친구와 함께 돼지, 개, 양, 소, 말 모양이 그려진 대형 윷을 던지며 명절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이밖에 굵은 철사를 둥글게 연결하여 만든 굴렁쇠 굴리기, 푹신푹신한 재질로 제작된 왕 제기차기 등에 참여할 수 있다.

이밖에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는 2월부터 ‘빗자루 만들기’, ‘새둥지만들기’, ‘봄을 기다리는 코끼리’ 등 생태체험 및 동물학교 겨울방학 프로그램을 개최하며, 참가를 원하는 어린이는 25일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누리집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이번 설 연휴 행사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일정과 내용은 대공원 누리집과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설공단 한국영 이사장은 “민족 고유의 명절을 맞아 사회적으로 소외된 이웃에게 따스한 온기와 정을 전할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서울어린이대공원이 시민들이 한 번 가보고 싶은, 멋진 경험을 만들 수 있는 장소가 되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지난달 6000여장의 연탄을 에너지 취약계층에 전달했고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수도계량기 보온재를 설치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고, 올해에도 취약가구 대상 전기 안전점검 및 엘이디(LED) 교체 지원을 비롯해 독거어르신 대상 도시락 배달 등 우리사회 소외된 이웃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