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4-04-24 17:44 (수)
관악구 스마트‘IoT공유주차장’ 모바일 공유 앱 서비스 제공
상태바
관악구 스마트‘IoT공유주차장’ 모바일 공유 앱 서비스 제공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2.12.08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사동 제3공영주차장, 난향동 제1공영주차장 IoT 공유주차장 24면 추가 설치
IoT공유주차장(신사동제3공영)

[서울포커스신문] 관악구가 지역 내 비어있는 주차공간의 효율적인 사용과 지역 주차난 해소를 위해 신사동·난향동 공영주차장 2개소에 IoT 기반 스마트 공용주차장을 추가 조성했다.

‘IoT 공유주차장’은 거주자우선주차장 바닥에 IoT 센서를 설치하여 ’주만사‘, ‘파킹프렌즈’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주차면의 차량 점유 여부를 확인하고, 유휴시간에 빈자리를 이용할 수 있는 주차장이다.

구는 지난 11월 거주자우선주차 구역의 주차수요, 접근성, 운영 적합성 등을 고려해 신사동제3공영주차장(신림동 506-35)에 12면, 난향동제1공영주차장(신림동 675-341)에 12면, 총 24면의 ‘IoT 공유주차장’을 설치했다. 오는 12일부터 무료 시범 운영을 거쳐 2023년 1월부터 전면 운영할 계획이다.

‘IoT공유주차장’ 이용 시간은 주거지 전용 주차구역 배정 차량이 출근 등으로 주차 공간을 비운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주차요금은 30분당 600원이다.

구는 2020년부터 IoT 주차센서를 설치하고 로라(LoRa)망 앱 연계 시스템을 구축하며 ’IoT 공유주차장‘ 사업을 본격 시작했다.

기존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 앱인 ’모두의주차장‘ 1개 공유서비스 제공에서 ’주만사‘, ’파킹프렌즈‘ 공유 앱 서비스로 이용자의 선택의 폭을 확대하여 주민이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주차장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까지 ’IoT공유주차장‘ 조성으로 총 7개소 112면의 주차 공유서비스를 확대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주차장 공유 앱 이용 건수는 지난해 대비 3,150건에서 5,136건으로 63% 증가의 높은 공유 실적을 거뒀다.

한편, 구는 거주자우선주차장 배정자가 입간판을 세워 빈자리를 공유하는 ’해피투게더‘, 배정자 외 지정 차량 1대와 공동 사용하는 ’주차장 함께쓰기‘ 등 다양한 주차 공유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 주민편의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주차장 공유 사업은 민·관이 힘을 모아 지역 내 부족한 주차공간 문제를 해결하고, 공유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내 공유 가능한 주차공간 발굴 및 지원을 확대해 주택가 밀집지역 주차난 해소 및 주민편의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