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시장 상인회, 북한이탈주민에 생필품 후원으로 따뜻한 마음 전해
상태바
경동시장 상인회, 북한이탈주민에 생필품 후원으로 따뜻한 마음 전해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12.05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후 경동시장 상인회와 동대문경찰서가 합동으로 사랑나눔 행사 개최
5일 오후 북한 이탈주민을 위한 사랑나눔 행사를 개최한 경동시장 상인회 사람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포커스신문] “꼭 필요했던 생필품을 전달받게 돼 감사하다. 도움을 받은 만큼 힘을 내서 더 열심히 대한민국에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

경동시장 상인회로부터 물품을 지원받은 북한이탈주민 김 모 씨가 소감을 전했다.

5일 오후 동대문구 경동시장 상인회(회장 김영백)는 북한이탈주민 40가구에 쌀, 김 등 생필품 13종(6만원 상당)을 전달하는 사랑나눔 행사를 개최했다.

경동시장 상인회와 동대문경찰서가 합동으로 진행한 이번 행사는 연말을 맞아 낯선 곳에서 새롭게 정착하느라 힘들었을 북한이탈주민들에게 생필품과 함께 따뜻한 위로를 전달하고자 마련됐다.

김영백 경동시장 상인회장은 “이번 행사가 북한이탈주민들에게 작은 위안이 됐길 바라며, 앞으로도 북한이탈주민들과 따뜻한 정을 나누고 그들이 사회 일원으로서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행사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구 관계자는 “현재 동대문구에는 179명의 북한이탈주민이 거주하고 계시는데 우리 구는 매년 북한이탈주민들을 위한 관련 사업들을 진행해 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동대문경찰서와 함께 북한이탈주민의 신변을 보호하고 우리 사회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는 올해 북한이탈주민 관련 예산에 81,163천원을 편성했고, 2023년도에는 북한이탈주민 관련 사업을 더욱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