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22~23년 제설대책 추진
상태바
용산구, 22~23년 제설대책 추진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11.22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설대책 기간(23년 3월15일까지 4개월간)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용산구청 인근에 설치된 스마트 제설함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용산구가 올 겨울 기습 강설이나 폭설에 대비해 ‘22~23년 제설대책을 추진한다.

주요 추진방향은 △신속한 초동 제설체계 확립 △구민과 함께하는 그린ㆍ휴먼 통합 제설시스템 구축, 개선 △효과적인 제설을 위한 시스템 개선, 확대 시행 △구민과 함께하는 제설작업 참여유도다.

먼저 구는 지난 15일 구청장을 본부장으로 상황관리 총괄, 재난현장환경정비반, 교통대책반 등 13개 실무반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꾸렸다. 대책본부는 제설대책 기간인 내년 3월15일까지 4개월간 운영되며, 제설상황에 따라 1~3단계별 근무를 시행한다. 폭설로 인한 대규모 피해 시에는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가 가동된다.

그린ㆍ휴먼 제설시스템 기능도 강화했다. 이 시스템은 기상청 기상정보와 관내 제설함(525곳)ㆍ제설도구함 위치, 제설 취약지역 정보, 민간 제설기동반 현황, 자동액상살포기 현황 등을 모은 종합 정보시스템이다.

한남대로와 녹사평대로 등 제설 특별관리 구간 2개소를 포함한 5개 노선에 대해서는 폐쇄회로(CCTV)와 연계해 도로 제설상황을 실시간 제공하게 된다.

효과적인 제설을 위해 관내 3개 도로에 스마트 원격제설시설(도로 열선)도 설치한다. 대상도로는 이태원로222~대사관로12길 4-8(235m), 소월로20길 6~12(65m), 회나무로 90~회나무로 44길 2(50m) 등이다.

급경사 취약지역에 원격제어가 가능한 자동염수살포장치는 기존 14개 구간 58대에서 28개 구간 122대로 확대 설치했다. 이동식이 25개 구간 119대, 고정식이 3개 구간 3대다.

제설함(염화칼슘 보관의 집)은 16개동 403개소에서 429개로 늘리고, 스마트제설함도 27곳 설치했다. 스마트 제설함은 사물인터넷(IoT)을 활용, 제설재 잔량과 뚜껑 열림 등 상태를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장치다.

또한 구는 ’용산구 건축물관리자의 제설ㆍ제빙에 관한 조례‘에 따라 구민들을 대상으로 내 집, 내 점포 앞 눈치우기 캠페인도 적극 홍보한다.

이면도로나 보행자전용도로는 건축물 대지경계선으로부터 1m까지(주거용 건물은 주출입구 인근, 비주거용 건물은 건물 둘레 모두) 작업을 해야 한다. 제설 시간은 적설량이 10cm 이하인 경우는 눈이 그친 때부터 4시간 이내(야간의 경우 다음날 오전 11시까지), 그 이상인 경우는 24시간 이내 작업을 마쳐야 한다.

구 관계자는 “강설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제설작업을 추진하기 위해 스마트 제설시스템을 구축했다”면서 “주민들께서도 내 집 내 점포 앞 눈 치우기에 자발적으로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