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9-23 19:50 (금)
이새날 서울시의원, “학생들의 안전 체감도 높이는 교육환경 시설개선 필요해”
상태바
이새날 서울시의원, “학생들의 안전 체감도 높이는 교육환경 시설개선 필요해”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9.23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의원, 학교 출입 외부인과 학생과의 동선 분리 필요성 강조
이새날 의원(국민의힘, 강남1)

[서울포커스신문]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이새날 의원(국민의힘, 강남1)은 21일 진행된 제314회 임시회 교육위원회 서울시교육청 주요업무 보고 자리에 참석해 교육환경 안전 미흡 사안에 대해 교육청이 개선을 검토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새날 의원은 김필곤 교육행정국장을 상대로 한 질의에서 학교생활 환경 관련 시설개선 필요성을 강조하며, 학생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조성할 것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현재 논현초등학교 내에 위치한 일반인 이용 헬스장과 어린이도서관이 같은 층에 있으며, 같은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기에 안전상 미흡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학교 측에서 안내판을 설치해 헬스장 사용자에게 다른 층 화장실을 사용하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저학년 학생들 입장에서는 외부 출입자와 화장실을 같이 쓸 수도 있기에 불안함을 느낄 수 있는 환경임을 지적했다.

교육청은 지난 2018년 외부인이 학교에 침입해 발생했던 방배초등학교 4학년 여학생 인질사건에 대한 대책으로 시설개선을 통해 외부인과 학생의 동선을 분리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의원은 “학교 내부에서는 안전함을 느끼고 학생들이 생활할 수 있어야 된다”고 강조하며, 학생들의 실제 안전 체감도를 높일 수 있는 교육환경 시설개선이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또한 이 의원은 논현초 병설유치원의 경우 기존의 초등학교 시설을 일부 변경해 사용하고 있기에, 하나의 화장실을 남아와 여아가 같이 쓰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아의 경우 생리현상을 참기 어렵다는 점에서 다른 층으로 이동해 화장실을 이용하기 쉽지 않다. 논현초 병설유치원은 임시적으로 소변기와 대변기 공간을 커텐으로 구분해 남아와 여아가 하나의 화장실을 같이 사용하도록 하고 있는데, 부끄러움을 느낄 수 있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개선이 요구된다.

교육행정국장은 이 의원의 지적에 동의한다고 밝히며, 논현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 현장을 방문해 개선방안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화장실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편안하게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교육청의 사려 깊은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는 22일, 23일 양일간 학생체육관, 교육연수원, 과학전시관, 교육시설관리본부, 유아교육진흥원, 학교보건진흥원을 현장 방문하여 업무보고를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