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120다산콜재단, ㈜빅케어와 ‘임직원 스마트건강관리’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서울특별시 120다산콜재단, ㈜빅케어와 ‘임직원 스마트건강관리’ 업무협약 체결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9.2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부터 의료데이터와 일상기록 데이터 접목한 ‘스마트 건강관리 시스템’ 도입
업무협약식

[서울포커스신문] 서울특별시 120다산콜재단(이이재 이사장)과 ㈜빅케어(남경필 대표)가 감정노동 종사자 건강 증진 및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9월 21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120다산콜재단은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빅케어가 제공하는 ‘스마트 건강관리 시스템’을 활용하여 400여 명 임직원의 심신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120다산콜재단은 교통, 수도, 25개 구청 및 보건소 업무 등 서울시 행정업무 전반에 대한 상담과 민원 접수를 도맡고 있는 서울시 출연기관이다. 2007년 오세훈 시장 재임 시 120다산콜센터로 정식 개소한 이래 전화·챗봇·수어·외국어 등 다양한 채널을 운영하며 서울시민들의 문의에 대응하고 있다.

㈜빅케어는 기업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의료 데이터와 라이프로그 데이터를 접목한 개인별 맞춤형 종합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이다.

양 기관은 공동 협력체계를 마련하고, 120다산콜재단 직원의 체계적인 건강관리와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업무협약에 따라 빅케어가 120다산콜재단에 제공하게 될 서비스의 주요내용은 △건강검진 예약 및 결과 확인 시스템 제공 △마음건강 자가진단 및 관리 서비스 제공 △AI 분석 기반 개인별 건강 데이터 제공 등이다.

120다산콜재단 임직원들은 빅케어 모바일앱이나 웹사이트를 통해 쉽고 빠르게 전국 권역별 검진기관의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비교하고 40%까지 할인된 금액으로 예약할 수 있다. 또한 마음상태 기록 및 5가지 정신건강 자가진단을 통해 마음건강을 관리하고, 원하는 경우 심리상담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빅케어 남경필 대표는 “빅케어의 기술과 의료 인프라를 활용해 서울시민의 편의증진과 애로사항 해소에 힘쓰는 감정노동자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서울시민의 상담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히며, “단순히 일회성 건강체크에 그치지 않고, 120다산콜재단 직원들이 지속적이고 효과적인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120다산콜재단 이사장 이이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120다산콜재단은 빅케어와 상호협업하여 근로자들의 건강증진 및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급증한 서울시민들의 민원을 해결하는 데 크게 힘써 준 상담사들에게 편리하고 체계적인 건강관리 시스템과 안전한 근로환경을 제공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