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9-23 19:50 (금)
동작국악축제 '노들난장'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다
상태바
동작국악축제 '노들난장'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다
  • 신용섭 기자
  • 승인 2022.09.22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은 사전신청자 100명·체험프로그램은 누구나 참여
국악인 ‘송소희’가 작년 10월 열린 방구석국악파티 ‘노들난장’의 사전 녹화 중이다

[서울포커스신문] 동작구는 관내에서 활성화된 국악을 주제로 지역예술가와 주민 간 화합의 장을 마련하고자 오는 24일 국악장르 공연축제 ‘노들난장’을 노들나루공원 야외무대(노량진로247)에서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구민과 현장에서 만나는 대면 행사를 추진하며 사전예약 신청자(100명) 한해 객석을 운영한다. 현장 참여가 어려운 주민을 위해 온라인 공연영상도 녹화 후 내달 공개한다.

‘노들난장’은 동작구의 우수 지역문화콘텐츠인 노들강변과 노들나루공원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국악공연축제다.

구는 지역사회 전통문화 저변을 확대하고 구민들이 수준 높은 문화예술콘텐츠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했다.

우선 현재 JTBC 풍류대장에 출연하며 최고 인기를 얻고 있는 서도밴드, 윤세연을 필두로 지역예술단체 국악단 소리개 등 국악장르를 기반으로 한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올해 축제의 기대감이 높다.

공연은 총 4팀(27명)이 풍성한 무대를 펼치며 동작구 지역예술인도 참여한다.

이번 노들난장은 공연 외에도 줄타기 체험, 가야금 교육, 흉배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노들난장’ 체험프로그램은 24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운영되며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온라인 공연영상은 내달 7일 동작문화재단 유튜브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모든 공연(오후 3시~5시) 및 체험프로그램(1시~3시)은 무료다. 기상 상황에 따라 일정은 변경될 수 있으니, 자세한 내용은 동작문화재단 누리집, SNS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일하 구청장은 “이번 노들난장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구민 여러분께 선물이 되길 바란다”며 “3년 만에 열리는 대면 축제인 만큼 구민들께서 수준 높은 문화예술을 현장에서 향유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