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경기 중랑구청장, 집중호우에 중랑천 수위와 시설 안전점검 나서
상태바
류경기 중랑구청장, 집중호우에 중랑천 수위와 시설 안전점검 나서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8.10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저녁 7시 30분, 류경기 중랑구청장이 중랑천 장안교를 찾아 현장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서울포커스신문] 중랑구는 9일 오후 7시 30분, 이어지는 집중호우에 수해 취약 지역을 긴급 방문해 현장 점검에 나섰다.

류 구청장은 구청 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현장 상황을 수시로 보고받으며 중랑천 장안교 현장을 찾았다. 육교와 동부간선도로 등 진출입로 통제와 차단 상황을 점검하고 천변의 체육시설과 물놀이장 등 구민들이 많이 찾는 시설물을 꼼꼼히 살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현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309명의 직원들이 24시간 비상근무 중이며 빗물펌프장도 정상 가동되고 있는 등 지역에 큰 피해상황은 없는 상태”라며, “구민의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만큼 침수 피해를 최소화해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내일 오전에도 저류조와 펌프장 등을 찾아 현장점검을 이어갈 예정이다. 구는 집중호우가 시작되자 공식 SNS와 문자메시지 등으로 실시간 호우 상황과 집중호우 발생 시 대처요령 등을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또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 및 구청장 직통 문자 전용 휴대폰으로 실시간 피해상황을 접수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