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호 광진구청장, 기록적 폭우 속 수해 취약 현장 긴급 점검
상태바
김경호 광진구청장, 기록적 폭우 속 수해 취약 현장 긴급 점검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8.10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양동 빗물펌프장, 자양나들목, 정보도서관 한강둔치, 중랑천변 등 현장 점검 실시, 구민 수해 예방 위해 철저 대응 지시
김경호 광진구청장, 기록적 폭우 속 수해 취약 현장 긴급 점검

[서울포커스신문] 김경호 광진구청장이 서울 등 중부지방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지난 8일 22시를 기해 3단계 비상근무를 발령하고 수해 취약 지역 긴급 현장 점검에 나섰다.

김 구청장은 심야 폭우로 구민의 수해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밤 9시경 구청으로 긴급히 복귀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았다.

지역 풍수해 상황을 보고받은 김 구청장은 중랑천 진출입로 통제와 동별 피해 예방에 철저한 대응을 당부하고, 곧바로 수해 취약 지역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가장 먼저 자양 빗물펌프장을 방문한 김 구청장은 호우로 인한 위험 요소와 배수펌프의 가동 상태 등을 직접 점검했다. 이어 한강 자양나들목으로 걸음을 재촉해 한강의 수위를 확인하고, 보행산책로가 침수된 곳은 추가 피해가 없도록 조치와 빠른 복구를 주문했다.

이후 광장동 정보도서관 한강 둔치를 찾아 수위와 침수 정도를 확인하고, 지속적으로 수위가 상승할 경우 안전사고를 사전에 대비하기 위해 통제를 할 수 있도록 지시한 후 중랑천변으로 이동했다.

중랑천변에서는 집중 호우로 토사가 흐르는 광진 장미정원의 긴급한 복구와 쓰레기 등의 제거 작업과 물놀이장 피해 예방에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이날 현장 점검 후 김 구청장의 퇴근 시간은 9일 새벽 1시였다.

김경호 광진구청장은 “우리 구는 하수관로 종합 정비 및 빗물저류조 설치 등 풍수해 안전망을 갖추고 있어 상대적으로 침수 피해에 안전한 편이지만,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문제에서는 절대 긴장을 늦추어서는 안 된다”라며, “잇따라 들려오는 폭우 예보에도 침수 피해가 없도록 구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전 직원이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