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러운 은평인을 찾습니다" 제42회 은평대상 후보자 접수
상태바
"자랑스러운 은평인을 찾습니다" 제42회 은평대상 후보자 접수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8.02 0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까지 후보자 추천
은평구청

[서울포커스신문] 서울 은평구가 지역사회에 헌신적으로 봉사해온 숨은 선행의 주인공에게 감사의 마음 전하고자 ‘제42회 은평대상’ 수상 후보자를 찾아 나선다.

올해 제42회를 맞는 ‘은평대상’은 1981년 제정된 이래 은평구민이 받을 수 있는 가장 권위 있는 상이다. 선정된 수상자는 성명과 생년월일을 동판에 새겨 구청에 영구 보존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55명과 12개 단체가 수상했다.

시상은 총 5개 부문으로 △효행상 △봉사상 △경제인상 △아름다운 기부상 △특별상 등이 있다.

이달부터 오는 19일까지 후보자 추천을 받는다. 후보자 추천은 주소지 관할 동장, 구의원, 기관·단체장, 개인(은평구 거주 20세 이상의 세대주 10인 이상의 서명 필요)이 은평구청 자치안전과 또는 관할 동 주민센터에 추천하면 된다.

수상 대상자는 전문가로 구성된 ‘은평대상 공적심사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정하며, 시상은 오는 10월 예정된 ‘은평구민의 날 기념식’에 수여한다.

한편 은평구에는 평범한 사람들의 따뜻하고 감동적인 사연으로 지역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수십 년간 장애인의 끼니와 목욕, 잠자리 등을 챙기면서 나들이 이벤트까지 사비로 봉사한 이웃’ △‘뺑소니범을 제압한 시민 영웅이 용감한 시민상으로 받은 포상금 전액을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 △’수천만 원 상당 보이스피싱 사기를 막은 편의점 주인‘ 사연 등이 있다.

구는 올해 은평대상에서 선행의 주인공이지만 자신을 드러내지 않은 숨은 주역들을 찾아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은평대상은 우리 주변에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공로자를 찾아 이웃을 위해 헌신하며 나눔의 문화를 실천하는 분들을 통해 봉사정신을 되새기는 뜻깊은 장이 될 것”이라며 “지역사회 다양한 곳에서 활동하면서도 알려지지 않았던 우리의 자랑스러운 주인공을 수상자로 선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