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소월길 주민쉼터 재단장
상태바
용산구, 소월길 주민쉼터 재단장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8.01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일환...구비 3억 투입
소월길 주민쉼터

[서울포커스신문] “아이들과 어르신들이 애용하는 소월길 주민쉼터를 재정비 해주세요”

서울 용산구가 용산2가동 주민 제안으로 추진한 ‘소월길 주민쉼터’ 정비를 마무리 했다.

‘소월길 주민쉼터 정비’는 지난해 주민참여예산 사업 중 하나로 선정돼 사업비 3억원이 2022년 예산에 반영된 바 있다.

구는 소월길 주민쉼터가 주민편의시설이 부족한 노후 다세대 다가구 중심의 주거지역에 위치한 점,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찾는다는 점, 경사가 심한 계단형 지형이라는 점을 고려했다.

공사기간은 올 5월 30일부터 7월 25일까지. 주요내용은 ▲노후 시설 철거 ▲운동기구 설치 ▲어린이 놀이터 조성 ▲파고라, 등벤치 설치 ▲관목 등 수목 식재 ▲바닥, 계단 재시공 등이다.

구는 소월길 쉼터 첫 공간에 운동기구 4개(공중걷기, 파도타기, 활차머신, 등허리지압기)와 파고라 및 등벤치를 설치했다. 두 번째 공간에는 조합놀이대, 그네, 시소, 흔들 놀이대 등으로 어린이 놀이터를 조성. 폭이 좁은 세 번째 공간에는 달리기, 평행봉, 거꾸리, 윗몸일으키기 등 운동기구 6개를 배치했다.

주민이 안전하게 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계단 및 진입로 보도블럭을 교체하고 운동기구, 놀이대가 자리한 공간은 탄성소재로 시공했다. 회양목(460주), 산철쭉(100주), 화살나무(475주), 사철나무(585주), 담쟁이덩굴(200주), 맥문동(1050본) 식재로 주변 경관을 조화롭게 꾸몄다.

어린이 놀이시설 이용은 설치 안전검사를 통과하는 8월 말부터 이용 가능하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실내 운동시설 이용을 꺼리는 주민들에게 야외 쉼터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소공원 관리, 쉼터 재정비 등 도심 속 휴식 공간 조성에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