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스 대표 도시 서울, 국제회의 개최 '세계 2위' 달성
상태바
마이스 대표 도시 서울, 국제회의 개최 '세계 2위' 달성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6.30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지난 2021년 국제회의 개최 실적 세계 2위-아시아 1위 도약
서울시청

[서울포커스신문] 서울시가 2021년 한 해, 세계에서 두 번째로 국제회의를 많이 개최한 도시로 선정됐다. 아시아에서는 첫 번째이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세가 가장 심각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국제회의 개최 순위 세계 2위를 기록하며, 기존 6년 연속(2015년~2020년) 기록해 온 3위에서 한 단계 도약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뿐만 아니라, 서울은 줄곧 1위를 기록해오던 싱가포르와 새로운 경쟁도시로 부상한 도쿄 등을 제치고 아시아권 1위를 기록하였다.
지난 6월 28일(화), 국제협회연합이 발표한"국제회의 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전 세계 1,034개 도시에서 개최된 국제회의는 총 6,473건이며, 이는 전년 대비(2020년 4,242건) 52.6% 증가한 수치라고 밝혔다. 이 중 서울은 총 265건(전년 대비 115건 증가)의 국제회의를 개최하여 2위에 이름을 올렸다.

UIA는 팬데믹 상황을 반영하여 현장에서 개최되는 대면행사 외에도 온라인(Virtual)과 하이브리드(Hybrid, 현장‧온라인 동시 개최) 형식으로 개최된 국제회의를 모두 포함한 것이다. 이에 서울시는 올해 초, 지난해 국제회의 개최 실적을 충실히 정리하여 UIA에 제출하였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온라인 및 하이브리드 행사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였다. 뿐만 아니라, 안전한 대면 행사를 위한 방역 시스템인 ‘서울안심마이스’를 적극 추진하고 지원해왔다.

서울시는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지난해 12월 비즈니스 여행 전문지 "글로벌 트래블러”의 30만 독자가 뽑은 ‘세계 최고의 마이스(MICE) 도시"를 7년 연속 수상하는 등 세계가 인정하는 최고의 마이스 도시로 인정받고 있다.

최경주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독보적인 IT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전한 방역체계를 구축해 세계인이 선호하는 K-마이스 도시로 발돋움하게 된 기쁜 소식”이라며, "이제 본격적인 관광마이스 시장의 회복이 가시화되는 만큼, 세계적인 마이스 도시로서의 명성을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