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살아 숨 쉬는 선농단, 주민과 향유하다
상태바
동대문구, 살아 숨 쉬는 선농단, 주민과 향유하다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6.21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문문화재단, 22년 생생문화재 '살아 숨 쉬는 선농단, 풍년을 기원하다' 추진
생생문화재 활동

[서울포커스신문] 동대문문화재단이 ‘마을 속 선농단, 도시농부학교’를 시작으로 생생문화재 '살아 숨 쉬는 선농단, 풍년을 기원하다'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지역의 문화재를 활성화하기 위해 문화재청이 후원하는 사업으로, 2022년 동대문구에서는 서울 선농단(사적 제486호)과 선농단 향나무(천연기념물 제240호)를 소재로 3가지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한다.

대표 프로그램인 ‘마을 속 선농단, 도시농부학교’는 풍년을 기원하던 서울 선농단의 의의를 이어받아 도시농업 이론을 학습하고 체험하는 프로그램으로 6월 29일 첫 수업이 시작된다.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학습단계에 따라 각 7회씩 진행되며 참여자 모두에게 텃밭상자가 배부된다.

선농대제의 가치와 의미를 학습하고 역할극 형식으로 체험해보는 ‘내가 왕이로소이다, 선농제향체험’은 8월 토요일 중 7회, 학습 난이도 등을 고려하여 중학생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초등학생 및 중학생 등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탐험하라! 동쪽의 푸른 용사단’은 동대문구 일대의 지역문화 자원을 탐방하고 학습하는 프로그램으로 9~10월 토요일 중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