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복잡한 전선 사라진다…상도로‧사당로 일대 지중화 착공
상태바
동작구, 복잡한 전선 사라진다…상도로‧사당로 일대 지중화 착공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6.21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28일 상도2동 주민센터~동작경희병원, 사당로 일대 지중화 사업 착공 들어가
상도로 구간 가공배전선로 지중화 사업 위치도

[서울포커스신문] 동작구가 ‘상도2동 주민센터 ~ 동작경희병원’ 구간과 ‘신남성초 ~ 솔밭로 입구’ 일대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이 착공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가공배전선로 지중화는 전신주를 제거하고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전선과 각종 통신선을 땅 속에 묻는 사업으로,

구는 지난해부터 주요간선도로 ▲상도로 1단계(상도역 ~ 상도2동 주민센터) ▲상도로 2단계(상도2동 주민센터 ~ 동작경희병원) ▲사당로‘신남성초 ~ 솔밭로 입구’ 총 3,450m 구간 한전주와 통신주 총 130주 지하 매설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먼저 올해 말 완공을 목표로 상도로 1단계 1,040m 구간이 지난해 5월 착공에 들어갔으며

이달 28일 ▲상도로 2단계 ▲사당로 ‘신남성초 ~ 솔밭로 입구’ 일대 총 2,410m 2개 구간의 한전주와 통신주 총 79본 지하 매설 작업을 시작한다.

착공에 앞서 지난해 3월 한국전력공사와 KT 등 7개 통신사와 이행협약 체결했다. 공사는 사업 구간 내 ▲한전주 48본, 통신주 31본 철거 ▲가전배전선로 철거 ▲지중관로 설치 ▲변압기와 개폐기 등 지상기기 설치 등이다.

또한 구는 그린뉴딜 지중화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2023년 통학로 주변 ‘중앙대부속초등학교 ~ 흑석어린이집’ 920m구간 가공배전선로 공사가 착공에 들어 갈 계획이다.

이등호 가로행정과장은 “현재 추진 중인 3개 구간 지중화 사업이 완료되면 도시미관 개선과 더불어 안전한 보행환경이 조성될 것”이라며 “학교주변 통학로와 주요간선도로 지중화 사업을 지속 추진해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