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어르신 위한 무더위 안전숙소 운영
상태바
구로구, 어르신 위한 무더위 안전숙소 운영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6.16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소재 호텔 코코모, 코업시티 2곳 … 만 65세 이상 저소득 가구 대상
구로구, 어르신 위한 무더위 안전숙소 운영 1(코코모 호텔)

[서울포커스신문] 구로구가 저소득 어르신을 위해 9월 30일까지 무더위 안전숙소를 운영한다.

구로구는 “냉방시설을 갖추지 못한 주거 취약계층 어르신들은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이 발생하기 쉽다”며 “어르신들에게 쾌적한 쉼터를 제공하기 위해 무더위 안전숙소를 마련했다”고 16일 밝혔다.

‘무더위 안전숙소’는 관내 만 65세 이상 어르신 중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계층을 위해 마련된 야간 쉼터다.

구는 관내 소재 코코모 호텔(구로5동), 코업시티 호텔(오류1동) 2곳과 지난 10일 협약을 맺고 총 50객실을 확보했다.

폭염특보 발효 시 1박2일이나 2박3일 동안 2인 1실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주민등록등본에 함께 등재된 가족 1명도 한 객실에 같이 머무를 수 있다.

숙박은 평일에 가능하며 이용 시간은 입실일 오후 3시부터 퇴실일 오전 11시까지다.

신청은 거주지 동주민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구는 무더위쉼터도 마련했다.

관내 경로당 192곳, 복지관 5곳, 동주민센터 16곳, 새마을금고·은행지점 26곳 등 총 239곳을 무더위쉼터로 지정해 9월까지 운영한다.

평일 오전 9시~오후 6시에 주민 누구나 무더위쉼터를 이용할 수 있다.

단, 경로당과 복지관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해야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폭염 취약계층의 건강관리도 지원한다.

홀몸 어르신, 장애인, 만성질환자 등을 대상으로 동별 방문간호사가 전화와 방문을 통해 수시로 안부를 확인하고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관리 교육도 진행한다.

또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생활지원사, 복지플래너 등의 활동을 강화하고 복지관과 협력해 어르신들의 건강을 상시 확인한다.

구로구 관계자는 “주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안전하고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