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6-27 23:22 (월)
구로구, 셋째아 이상 다둥이맘에게 산후회복비 지원
상태바
구로구, 셋째아 이상 다둥이맘에게 산후회복비 지원
  • 서울포커스 기자
  • 승인 2022.06.13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양·한방 의료기관과 연계해 무료 산후진찰 제공 … 내달 1일부터 1인당 최대 30만원 지급
구로구, 셋째아 이상 다둥이맘에게 산후회복비 지원

[서울포커스신문] 구로구가 셋째아 이상 자녀를 출산한 여성에게 산후회복비를 지원한다.

구로구는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출산율은 0.86명으로 역대 최저수준이다”며 “출산 후 산모의 건강관리를 돕는 산후회복지원 사업을 추진해 출산장려에 앞장서고자 한다”고 13일 전했다.

산후회복비지원사업은 다자녀 출산 여성의 산후 회복 및 건강증진을 위해 양·한방 의료기관과 연계해 산후진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구로구는 지난달 서울시 다둥이맘 산후 회복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확보한 시비 2,000만원을 투입, 이번 사업을 진행한다.

지원대상은 내달 1일 이후 셋째아 이상 출산한 구로구 거주 여성 60명으로 관내 지정 의료기관에서 진료받은 본인부담금 중 1인당 최대 30만원을 지급한다.

지원기준은 신청일 기준 구로구에 6개월 이상 주민등록을 둔 여성으로, 국민행복카드로 지원되는 임신·출산 진료비를 전액 소진한 경우여야 하며 출산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신청해야 한다.

여를 원하는 경우 구로구보건소에 방문해 지원대상 여부를 확인받고, 내달 1일부터 12월 말까지 진찰받은 참여 의료기관에 지원결정서를 제출하면 된다. 사업은 예산 소진 시 조기마감 될 수 있다.

구로구는 이달 중 관내 산부인과, 한의원 등 130여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공개 모집을 실시하고, 참여 의료기관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이번 산후회복비지원사업을 통해 다둥이 자녀를 출산한 여성들의 건강한 회복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구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